기사최종편집일 2020-02-26 15:1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손흥민 골' 토트넘, 노리치에 2-1 승... 리그 6위 도약

기사입력 2020.01.23 09:23 / 기사수정 2020.01.23 09:27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손흥민이 오랜만에 골맛을 보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토트넘 홋스퍼는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에 위치한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노리치 시티와 홈경기에서 2-1로 이겼다. 9승 7무 8패(승점 34)가 된 토트넘은 번리에 덜미를 잡힌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34)에 득실차(맨유 7, 토트넘 6)에 뒤진 6위로 올라섰다. 반면 노리치는 최하위를 벗어나지 못했다.

토트넘은 루카스 모우라, 손흥민, 에릭 라멜라, 지오바니 로 셀소, 해리 윙크스, 델레 알리, 세르쥬 오리에, 토비 알더베이럴트, 얀 베르통언, 라이언 세세뇽, 위고 요리스 나섰다. 요리스는 약 4개월 만에 복귀전을 치렀다.

노리치는 테무 푸키, 토드 칸트웰, 루카스 루프, 알렉산더 테티, 그란트 한리, 막스 아론스, 팀 크롤 등으로 맞섰다.

토트넘은 전반 9분 라멜라가 오리에의 크로스를 발리 슛으로 마무리했지만 골키퍼에게 막혔다. 노리치는 전반 15분 푸키의 절묘한 움직임으로 기회를 잡았으나 슈팅이 아쉽게 빗나갔다.

토트넘은 알리와 손흥민의 연속 슈팅으로 기회를 엿봤다. 노리치도 칸트웰의 위협적인 슈팅으로 응수했다. 손흥민은 전반 29분 페널티 박스 안으로 침투해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옆그물을 때렸다.

전반 37분 토트넘이 알리의 골로 앞서갔다. 손흥민이 침투하는 오리에에게 패스를 넣었다. 오리에는 낮고 빠른 크로스를 올렸고, 알리가 발을 정확히 갖다대며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43분 박스 안으로 재빨리 침투했지만 크롤이 먼저 볼을 잡았다. 전반전은 1-0으로 종료됐다.

후반 초반 노리치의 반격이 거셌다. 칸트웰의 슈팅이 토트넘 수비의 팔을 맞아 페널티킥이 선언 될뻔했다. 후반 7분엔 푸키의 슈팅이 아슬아슬하게 빗나갔다. 토트넘은 후반 11분 부상 당한 윙크스 대신 에릭 다이어를 투입했다. 17분엔 라멜라를 빼고 크리스티안 에릭센을 넣었다.


기회를 엿보던 노리치가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25분 아론스가 페널티킥을 얻어냈고, 푸키가 성공시켰다. 위기에 올린 토트넘의 해결사는 손흥민이었다.

손흥민은 후반 33분 알리의 슈팅이 수비수의 태클에 걸려 높게 뜨자 헤더로 마무리했다. 손흥민은 경기 막판 모우라와 패스를 주고받으며 쐐기골 찬스를 잡았지만 마지막 터치가 길었다. 경기는 토트넘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AP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