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5 19:3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고성희, 엇갈린 두 사람... 깨져버린 관계 탄식

기사입력 2020.05.24 15:12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바람과 구름과 비' 박시후에게 시련이 불어닥쳤다.

23일 방송된 TV CHOSUN 드라마 '바람과 구름과 비'에서 박시후(최천중 역)가 결국 김승수(김병운)의 계략에 걸려들었다.

앞서 최천중(박시후 분)은 집안에서 철종에게 보낼 배 조운선을 감시하다 수상한 폭약가루를 발견해 조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알고 보니 이는 그의 눈을 속이기 위한 김병운(김승수)의 치밀한 계략, 출항 예정이었던 조운선이 폭발해버리며 보는 이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이후 최천중은 역모죄를 뒤집어쓰게 생긴 아버지 최경(김명수)의 결백을 밝히기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증거가 없어 막다른 길에 다다랐다. 지켜보던 이봉련(고성희)은 그를 돕기 위해 증인을 하겠다 나섰지만, 김병운이 엄마의 목숨을 걸고 협박하자 어쩔 수 없이 그의 손을 놓아버렸다. 상황을 몰랐던 최천중은 큰 배신감을 느꼈고, 두 사람의 깨져버린 관계에 시청자들은 안타까움을 금치 못했다.

뿐만 아니라 최천중은 채인규(성혁)에게 마저 배신을 당하며 나락으로 떨어졌다. 친구의 위기를 기회로 삼은 채인규가 김병운에게 충성을 맹세한 뒤, 추포되던 최경의 목숨을 끊어 버렸다. 절망감에 휩싸인 채 절규하는 최천중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눈시울을 붉히게 만들었다.

최천중은 가족, 사랑하는 사람, 친구까지 전부 잃은 채로 제일 위에서 밑바닥까지 끌어내려 졌다. 그는 앞으로 어떻게 이 상처를 딛고 일어설 수 있을 것인지 시청자들의 응원을 자아내고 있다.

최천중은 방송 말미 과거와 확연히 달라진 매섭고 강인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는 어두운 산기슭에서 김병운과 이봉련을 내려다보며 알 수 없는 표정을 지어 24일 방송되는 이야기에서 어떤 운명을 걸어나갈지 기대감을 높였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TV CHOSU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