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2-26 15: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런닝맨' 유재석 "子 지호, 발음 탓 영어 동화책 읽지 말라더라"

기사입력 2020.01.26 17:13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런닝맨' 유재석이 아들 지호에게 동화책을 읽어주지 않게 된 이유를 밝혔다.

26일 방송된 SBS '일요일이 좋다-런닝맨'에서는 하하, 유재석이 배움에 대한 중요성을 밝혔다. 

이날 하하는 새해 소망에 대해 "배워보고 싶다. 드림이가 아빠가 무식한 걸 알았다"라고 밝혔다. 하하는 "5살까진 아빠가 영어를 잘하는 줄 알았는데"라고 고백했다.

그러자 유재석은 "7살 때인가요? 밤마다 지호에게 영어 동화책을 읽어줬는데, 어느 날 지호가 '아빠 이제 읽지 마'라고 하더라. 발음 때문에 이제 읽지 말라고 해서 저도 7살 이후에 영어 동화책을 읽어주지 않는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