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5 05: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오피셜] 박경완 대행, 18년 함께한 SK 떠난다

기사입력 2020.10.31 15:22 / 기사수정 2020.10.31 15:28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SK 와이번스 박경완 감독대행이 SK를 떠난다.

박경완 대행은 30일 LG와 정규시즌 최종전이 끝나고 손차훈 단장과 면담해 올 시즌 팀 성적 부진과 최근 감독에서 물러난 염경엽 감독을 보좌하지 못한 것에 대한 책임을 지고 팀을 떠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이로써 2002년 시즌 종료 후 FA 계약을 체결하며 SK로 이적한 박 대행은 18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박 대행은 SK에서 선수생활을 하며 3차례 한국시리즈 우승('07, '08, '10)을 이끌었으며, 2013년 현역 은퇴 후 2군 감독, 육성총괄, 배터리코치, 수석코치 등 다양한 보직을 수행했다. 특히, 올 시즌 염 감독의 건강 이상으로 인해 공석인 감독자리를 약 4개월여 동안 책임지며 감독대행으로서 팀을 운영했다.

박 대행은 "감독대행직을 수행하면서 스스로 부족함을 많이 느꼈다. 수석코치로서 염 감독님을 제대로 보좌하지 못해 죄송하고 올 시즌 팀 성적에는 내 책임도 크다고 생각한다"며 "지금이 익숙해진 둥지를 떠나 새로운 변화와 도전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생각했다. 힘든 시즌을 함께한 코칭스태프와 선수단 그리고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들에게 고맙고 미안하다"고 말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