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5 05:4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두산, 홈런으로 만든 기부금 총 1100만 원 전달

기사입력 2020.10.31 14:39 / 기사수정 2020.10.31 14:42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와 공식 협력사 애큐온이 홈런으로 쌓은 기부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했다.

두산은 30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키움과 홈 경기에 앞서 '애큐온 홈런존 2차 기금 전달식'을 진행했다.

선수단 대표로 나선 호세 미구엘 페르난데스는 서울 소재 삼동지역아동센터에 300만 원을 기부했다. 기부금은 내부 환경 개선 및 코로나19 방역 물품 구입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페르난데스는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 작게나마 보탬이 돼 기쁘다. 내년에도 많은 홈런을 치도록 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애큐온 홈런존'은 두산이 작년부터 애큐온과 함께 운영하는 외야존이다. 선수들은 외야 우측 두번째, 세번째 블록으로 홈런을 날리면 소외 계층에 100만 원씩 기부금을 전달할 수 있다.

앞서 1차 기금 전달식에서는 7월 중순까지 쌓은 800만 원을 기부했다. 그리고 이날 7월 30일 키움전 페르난데스(9호), 8월 15일 KT전 국해성(10호), 10월 2일 KIA전 최주환(11호) 등 3명의 선수가 적립한 300만 원을 전달했다.

한편 애큐온캐피탈과 애큐온저축은행은 '애큐온 홈런'이 나올 때마다 각각 50만 원씩 총 100만 원의 기부금을 제공하고 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두산 베어스,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