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7: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힘들어 하는 김선호, 위로하는 신민아 포착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1.10.16 15:18



(엑스포츠뉴스 조혜진 기자)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와 김선호의 로맨스에 최대 위기가 찾아왔다.

16일 방송되는 tvN 토일드라마 '갯마을 차차차'(극본 신하은, 연출 유제원) 15회 방송에서는 그동안 베일에 가려져 있었던 두식(김선호 분)의 과거 5년에 대한 미스터리가 드디어 밝혀진다. 

그동안 공진의 3대 미스터리 중 하나로 꼽혔던 두식의 과거에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인지, 그리고 그 과거가 혜진(신민아)과의 관계에 있어서 어떤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관심과 기대를 한껏 증폭시킨다.

지난 방송에서는 여전히 솔직하게 마음의 문을 열지 못하는 두식에게 상처받은 혜진의 모습이 많은 이들의 마음까지 먹먹하게 만들었다. 혜진은 두식이 솔직하게 마음의 문을 열 때까지 기다리겠다는 말로 자신의 진심을 전했고, 서로를 향한 두 사람의 변함없는 마음이 느껴졌다. 결국, 혜진에게 모든 것을 이야기하겠다고 하는 두식의 모습이 그려지면서 사랑하는 사람들은 모두 자신을 떠난다는 아픈 상처를 극복할 수 있을지 관심을 집중시켰다. 

하지만, 유독 홍반장을 따르던 '갯마을 베짱이' 팀의 조연출 도하(이석형)가 그의 본명이 홍두식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순간 돌변해 주먹을 날리면서 분위기는 반전되었다. 자신의 아버지를 아냐며 두식이 과거에 다니던 회사 이름까지 알고 있는 도하의 분노하는 모습과 이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하고 망연자실한 듯 보이는 두식 사이에 어떤 연결고리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은 최고조에 달했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에서는 평소 달달하던 모습은 사라지고 무겁게 가라앉은 혜진과 두식의 분위기가 담겨 있어 시선을 사로잡는다. 얼굴에 난 상처보다 더 깊은 마음의 상처가 느껴지는 두식의 공허한 눈빛과 그의 곁을 묵묵히 지켜주고 있는 혜진의 슬픈 표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마저 울컥하게 만든다. 

특히 힘들어하는 두식을 위해 애써 밝은 표정을 지으려고 노력하는 혜진의 시선에서는 여전히 그를 걱정하는 마음과 변함없는 애정이 오롯이 전달되고 있다. 반면 그의 닫힌 마음처럼 소파 한 켠에 웅크리고 앉아있는 두식의 모습에서는 그를 잠식한 슬픔이 어느 정도인지 상상조차 안될 정도의 힘겨움이 엿보여 더욱 안타깝게 다가온다.

이에 제작진은 "드디어 두식이 혜진에게 과거의 모든 이야기들을 털어놓게 된다. 가슴 아픈 상처를 지닌 두식의 과거를 모두 알게 된 혜진이 어떤 선택을 하게 될 것인지 지켜봐 달라"며 "캐릭터 속에 완벽히 녹아든 신민아와 김선호의 눈물샘을 자극하는 섬세한 감정 연기가 포인트가 될 것. 이 위기 또한 '갯마을 차차차' 스타일대로 흥미로운 전개로 이어질 예정이다. 많은 기대와 관심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갯마을 차차차' 15회는 16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사진=tvN


조혜진 기자 jinhyejo@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