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5 19:17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우다사2' 이지안♥천명훈·박은혜♥류지광·박현정♥김민우 3커플 탄생 '속전속결'

기사입력 2020.05.28 07:15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가 돌싱남녀들의 첫 단체 미팅에서 3커플을 성사시켰다.
 
27일 방송한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2’에서는 ‘우다사 시스터즈’ 이지안-유혜정-박은혜-박현정과 대세 싱글남 탁재훈-류지광-천명훈-김민우-임형준의 4:5 단체 미팅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나아가 미팅 며칠 뒤 진행된 속전속결 1:1 애프터 데이트를 비롯해 예명 ‘뽕진희’로 트로트 가수에 도전 중인 이지안의 새로운 이야기가 펼쳐졌다.
 
지난주 방송에서 이어진 야유회 단체 미팅 현장에서는 남자들의 선택으로 희비가 엇갈린 한밤 중 라면 데이트가 공개됐다. 맏언니 유혜정에게는 탁재훈과 임형준이, 이지안에게는 천명훈과 류지광이 동시에 찾아가며 즉석 1:2 데이트가 성사됐다. 그동안 작품에서 한 번도 만난 적 없었던 유혜정과 탁재훈-임형준은 영화 ‘가문의 영광’에서 각기 다른 시리즈에 출연했던 인연에 “새로운 가족을 찾았다”며 신기해했다. 이지안은 천명훈-류지광과 신혼을 연상시키는 알콩달콩 라면 데이트로 오랜만에 찾아온 ‘남자 복’을 한껏 누렸다.

첫 만남부터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풍겼던 박현정과 김민우는 둘만의 라면 데이트를 즐겼다. 김민우는 2년 전 아내와 사별한 뒤 홀로 딸을 키우고 있는 고충을 솔직하게 전했고, 이를 잠자코 듣던 박현정은 싱글맘으로 두 딸을 키워낸 자신의 경험을 밝히며 진지한 조언을 건넸다. 이 자리에서 김민우가 “기회가 되면 내 딸과 (박현정의 딸들을) 만나게 해 달라”고 ‘돌직구 발언’을 던져 VCR을 지켜보던 모두를 흥분시킨 가운데, 데이트 신청자가 없어 홀로 남게 된 박은혜는 갖은 푸념을 내뱉어 ‘극과 극’ 분위기로 웃음을 자아냈다.

최종 선택의 시간이 찾아왔다. 가장 먼저 박은혜와 류지광이 “서로를 좀 더 알고 싶다”는 명목 아래 반전의 커플 성사를 이뤄 놀라움을 안겼다. 박현정과 김민우는 이변 없이 두 번째 커플로 등극했다. “나와 에너지가 맞는 사람”이라는 호감 표시와 함께 이지안과 천명훈이 마지막 커플이 됐다. 이 과정에서 탁재훈을 선택한 유혜정은 커플 등극에 실패하자 투표용지를 모닥불에 집어던져 폭소를 유발했고, 마찬가지로 홀로 남은 탁재훈은 “내가 됐으면 진짜고 안 되면 다 가상이다”는 명언을 남겨 전 출연진을 쓰러지게 했다.

성공적인 단체 미팅 종료 후 박현정과 김민우의 1:1 데이트가 기습 공개됐다. 아름다운 갤러리 카페에서 다시 만난 두 사람은 다시금 아이들 이야기를 나누며 깊은 공감을 이룬 뒤, “인생에 친구 같은 동반자가 있으면 좋겠다”는 말과 함께 썸을 꽃피워 심장을 저격했다. 데이트의 화룡점정은 생일을 맞은 김민우를 위해 박현정이 직접 준비한 깜짝 생일 파티였다. 김민우는 생일 소원으로 “‘선배님’ 호칭 대신 ‘오빠’라는 이야기를 듣고 싶다”고 밝혔고, 박현정이 이를 흔쾌히 수락하며 또 하나의 빗장이 풀리게 됐다.

트로트 가수 ‘뽕진희’ 프로젝트를 가동 중인 이지안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박선주에게 가사 노트 점검을 받게 된 이지안은 예상 밖의 감성 재능을 뽐냈다. 가사를 꼼꼼히 훑어보던 박선주는 자신이 작사한 히트곡 ‘너의 집 앞에서’가 98% 실화에 기반했다고 밝히며 이지안의 ‘분노의 기억’을 끄집어내는 데 집중했다. 이에 예전 남자친구가 바람을 피워 ‘풀스윙’을 날렸던 에피소드가 등장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후 박선주는 이지안의 가사를 바탕으로 한 가이드 녹음을 제안해 앞으로의 결과물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렸다.

이날 ‘우다사2’는 끊이지 않는 ‘티키타카 토크’로 웃음을 사냥하는 동시에, 무려 3커플을 탄생시킨 초유의 결과로 ‘대성공’을 이뤄냈다. 나아가 이날 방송 말미에는 김경란X노정진과 ‘우다사’ 공식 커플 호란X이준혁의 더블 데이트가 예고됐다. 핵불닭맛 ‘진실 게임’에 눈물을 흘리는 김경란과 머뭇거리는 노정진의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더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N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