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6-05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FIFA, 코로나19 확산에 "3~4월 A매치 연기 권고"

기사입력 2020.03.14 15:44 / 기사수정 2020.03.14 15:45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FIFA(국제축구연맹)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확산으로 국가대표 경기 연기를 권고했다.

FIFA는 14일(한국시간) 발표문을 내고 "불필요한 건강상의 위험과 경기력 불공정성이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피하고자 3∼4월 예정된 모든 A매치를 연기할 것을 권고한다. 최종 결정은 각 대회 주최자, 친선 경기의 경우 관련 회원국 협회의 몫"이라고 전했다. 

FIFA는 앞서 3월과 6월에 열릴 예정이었던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과 오는 23∼31일 열릴 예정이던 남미 예선을 연기한 바 있다. 국가대표 경기를 위해 선수를 의무 차출하도록 하는 규정도 3∼4월에는 적용하지 않기로 했다.

FIFA는 "코로나19의 확산과 각국의 다양한 해외여행 금지 조처가 내려지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경기를 여는 것은 선수와 대중의 건강에 위협이 될 뿐만 아니라, 최상의 스쿼드를 꾸릴 수 없는 팀이 생길 수 있다는 점에서 경기의 온전함을 해칠 수 있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들은 "선수와 대중 모두에게 안전한 환경에서 펼칠 수 있을 때까지 경기를 연기할 것"이라며 "각 대륙 협회 등과 논의해 연기된 경기의 새 일정을 검토하고 적절한 시기에 혼란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대책을 마련하도록 하겠다"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