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23 00: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PS:코멘트] '벼랑 끝' 류중일 감독 "잠실 2경기 잡고 고척 오겠다"

기사입력 2019.10.07 23:01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1패면 가을야구가 끝난다. 벼랑 끝에 몰린 LG 트윈스 류중일 감독이 3차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LG는 7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 준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4-5로 역전패를 당했다. 고척 2경기를 모두 패하며 벼랑 끝에 몰렸다.

와일드카드 이후 3일 휴식을 취한 선발 차우찬이 105구 역투로 7이닝 1실점을 기록했다. 마운드의 선전 속 2번에 배치된 김민성이 2안타 1볼넷으로 3번의 출루를 만들었다. 침묵하던 김현수가 선취점을 올린데 이어 유강남이 7회 귀중한 홈런으로 추가점을 올렸다.

그러나 불펜이 말썽을 부렸다. 8회 등판한 김대현이 박병호에게 추격의 투런을 허용했고, 9회 고우석이 서건창에게 동점 적시타를 허용했다. 연장 10회에는 진해수가 비어있는 2루로 견제구를 던지며 패배를 자초했다. 다음은 류중일 감독과의 일문일답.

-경기를 마친 소감은.
▲이겼으면 할 말이 많았을텐데 져서 아쉽다. 선수들이 열심히 했다. 8회, 9회를 막지 못한 것이 패인이 아닌가 싶다.

-믿었던 김대현 고우석이 모두 무너졌다.
▲큰 경기가 처음이라 그런지 자기 볼을 던지지 못하는 것 같다. 김대현도 볼을 많이 던졌고, 박병호라는 큰 산을 넘지 못했다. 마지막 고우석은 2사까지 잘 잡았는데 서건창에게 맞았다. 아쉽다.

-타선 변화를 시도했는데.
▲타순 변화로 초반 분위기를 가져온 것은 기분 좋았다. 역시나 6회 2사 만루에서 3-4번 타순에서 추가점을 내지 못한 것이 못내 아쉽다.

-진해수 견제는 사인 미스였나.
▲그렇게 봐야 할 것 같다. 내야수와 투수의 견제 사인이 미스가 된 것 같다. 지려하면 그런 플레이가 나오더라. 

-또 앞서는 상황이 되면 고우석을 내겠나.
▲믿고 써야한다고 생각한다.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앞으로 고우석이 젊고 10년 이상 LG의 마무리 역할을 하려면 이런 과정을 겪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김)대현이도, (고)우석이도 이런 계기로 많이 성장하길 바란다.

-3차전에 임하는 각오가 남다를 것 같다.
▲2패를 했으니 잠실가서 총력전 하겠다. 켈리를 앞세워서 홈이니까 두 번 잡아서 5차전 고척으로 다시 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3차전에 윌슨 불펜 피칭은 고려하지 않나.
▲코칭스태프와 회의를 해봐야겠지만, 엔트리 30명 중 미출장 선수 2명을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투입 가능성이 있으면 하겠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