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12: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세젤예' 이원재 "다빈이 빼고 다 때려…철은 안 들었어요" [엑's 인터뷰]

기사입력 2019.09.20 18:10 / 기사수정 2019.09.21 14:0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방송 내내 '밉상 남편'이었지만, 그래도 조금은 철이 들었다. 하지만 그 '밉상 남편' 정진수를 연기한 이원재는 "철 든 게 아니"라고 못 박았다.

배우 이원재는 지난 19일 엑스포츠뉴스와 만나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종영 인터뷰를 진행했다. 촬영을 끝낸 후, 종영을 앞두고 소회를 털어놓은 것.

이원재가 연기한 정진수는 강미선(유선 분)의 남편이자 하미옥(박정수)의 아들. 온갖 핑계를 대며 육아는 돕지 않는 인물로, 시청자들의 미움을 받기 충분한 캐릭터였다.

그런데 그랬던 정진수가 달라졌다. 장모 박선자(김해숙 분)의 암 소식 이후 육아에 참여하기 시작한 것. 이에 대해 이원재는 "'진수 철 들었다' 이런 이야기를 많이 봤는데, 철이 들었다기보단 공감능력인 것 같다. 와이프가 워낙 잘했으니까 아무 문제가 없다고 생각했던 것 아닐까. 몰랐던 거고, 깊게 들여보는 건 없을지언정 가족에 대한 애정이나 사랑이 없는 인물은 아니었다"고 짚었다.

또한 그는 "다빈이 빼고 (나를) 다 때렸다. 아버지, 엄마, 장모님, 와이프. 다 때렸다"고 말해 웃음을 안긴 후 "그만큼 만만한 사람이었다. '어떻게 남편을 때리냐' 이런 것도 봤는데, 죽으라고 때린 사람은 없다. 장모님이 제 얼굴을 떄린 건 아니니까. 그래도 많이 맞았다"고 말하기도 했다.

부부로 호흡했던 유선과의 호흡은 어땠을까. "누나한테 물어보진 않았는데, 저는 좋았다"는 그는 "누나를 만난 게, 누나가 와이프라 다행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처음부터 가까워져야겠단 고민을 하지 않았다. 편하게 다가왔다"며 "저보다 선배이기도 하고 어른스럽기도 하고, 누나가 극 중 다빈이 같은 딸을 키우고 있어서 제 눈에 모녀처럼 잘 보였다. 유선이라는 배우가 진짜처럼 보이니까, 누나가 하는 대로 하면 딱히 뭘 어떻게 안 해도 되더라. 행운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안겼다.

개인적인 이야기도 이어졌다. 이원재는 스스로를 '일등남자'라고 칭한다. 메신저 이름도, 상태메시지도 모두 '일등남자'라고 돼 있다고. 그 이유를 묻자 이원재는 "1등을 한번도 못 해봐서 지었다"며 "국립극단 단원 오디션 볼 때, 인생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1등을 해보긴 했다"고 웃었다.

그러면서 "제가 1등이라는 건 아니다. 그렇게 되고 싶다는 거다. 어떤 게 좋은 남자인지는 모르겠지만, 좋은 남편과 좋은 아빠?"라며 "처음부터 제가 부른 건 아니다. 친구들이랑 지었다. 다른 친구는 화를 속으로 삭혀서 '불꽃남자'다"고 말해 웃음을 줬다.

그 '불꽃남자'인 친구와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화면에 함께 담기기도 했다. 단역배우로 출연했다고. 그는 "친구가 이야기를 안 하고 왔다. 고수부지에서 촬영을 하는 거였는데, 그 친구가 있더라. 놀러온 줄 알았는데 옷을 갈아입고 왔다"며 "감독님께 제 친구라고 말했더니, 일부러 한 신에 담아줬다"고 말했다.

끝으로 이원재는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김종창 PD와 조정선 작가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저라는 사람을 선택해주신 감독님 작가님에게 감사하다. 제가 이 작품을 한 건 감독님의 추천이 있었고, 작가님이 제 공연을 보고 '괜찮다'가 된 거다"라는 그는 "제가 여기 캐스팅 될 때 감독님이 이 말씀을 했다 '내가 판을 깔아줄 테니 너는 마음껏 놀아봐'. 제가 잘 놀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저한테 놀이터를 만들어주셔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또한 "유선 누나도 제 와이프여서 고맙다. 다빈이는 꼭 아역상을 받았으면 좋겠다. 너무 예쁜 다빈이가 올해 아역상을 받았으면 한다"는 말도 더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윤다희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