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09-23 1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PD수첩' 김현철 정신과 의사, 실체는 무엇인가?

기사입력 2019.05.28 12:44 / 기사수정 2019.05.29 08:1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28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되는 MBC ‘PD수첩’에서는 정신과 의사 김현철을 둘러싸고 제기되는 논란들을 조명한다.

2013년 ‘무한도전’에 출연한 이후 일명 ‘무도 정신과 의사’로 알려지며 일약 스타의사로 발돋움한 김현철 씨, 그는 이후로도 TV와 라디오에서 종횡무진 활약했고 그의 병원은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환자들로 문전성시를 이뤘다. 진료시간이 아닐 때에도 SNS를 통해 불안감을 호소하는 환자들을 다독이며 끊임없이 소통하는 모습은 환자들의 신뢰를 사기에 충분했다. 때문에 정신과를 찾는 사람들 사이에서는 ‘굿닥터’로 명성이 자자했다.

하지만 그를 가까이서 지켜본 사람들이 말하는 김 씨는 ‘굿 닥터’와는 거리가 먼 사람이었다. 환자 A씨는 지난 4월 김 씨로부터 성적으로 착취당했다고 주장했다. 김 원장이 정신질환자의 취약한 심리를 파고들어 ‘그루밍(Grooming) 성폭력’을 일삼았다는 것이었다. 이 같은 피해를 주장하는 환자는 A씨가 처음이 아니다. 2017년 김 씨에게 성적으로 이용당했다며 김 씨를 경찰에 고소한 다른 환자가 있었다.

김 씨의 병원에서 근무했던 전 직원들은 ‘PD수첩’과의 인터뷰에서 김 씨가 습관적으로 환자나 직원을 성희롱하고 환자와의 내담 내용을 주변인들에게 말하고 다녔다고 밝혔다. 또, 의료용 마약류로 분류되는 향정신성의약품에 대해 정도 이상의 양을 처방해주는 일이 비일비재했다는 직원 및 환자들의 증언도 잇따랐다. ‘PD수첩’이 입수한 내부 자료에서는 의사면허 취소가 가능할 정도로 중대한 의료법 위반 정황도 포착됐다.

많은 논란에도 김현철 원장은 대한신경정신의학회로부터 제명당한 것 외에는 어떤 처분도 받지 않은 채 여전히 진료를 계속하고 있다. 단숨에 병을 낫게 해주는 실력 좋은 의사, 밤낮없이 환자에게 헌신하는 의사로 소문났던 유명 정신과 의사의 위험한 진료, ‘PD수첩’이 그 실체를 취재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