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28 16: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NBA

매너 실종된 르브론, 1G 출전정지 징계…맞은 스튜어트는 2G

기사입력 2021.11.23 14:09


(엑스포츠뉴스 박윤서 기자) 최악의 더티 파울을 범한 르브론 제임스(37·LA 레이커스)가 출전 정지 징계를 피하지 못했다.

미국프로농구(NBA) 사무국은 23일(이하 한국시간) 제임스에게 1경기, 아이재아 스튜어트에게 2경기 출전 정지 징계를 확정했다.

LA 레이커스와 디트로이트 피스톤스는 지난 22일 리틀 시저스 아레나에서 정규 리그 경기를 치렀다. 3쿼터에 불미스러운 사건이 발생했다. 제라미 그랜트가 자유투를 시도하는 과정에서 제임스와 스튜어트가 박스아웃 경쟁을 펼쳤고, 제임스의 손이 스튜어트의 안면을 가격했다. 이후 스튜어트 얼굴에 출혈이 발생했고, 곧바로 스튜어트는 제임스와 대치했다. 스튜어트는 동료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제임스를 향해 극심한 분노를 표출했다. 결국 제임스와 스튜어트는 나란히 퇴장 조치를 당했다.

징계 결과는 다소 납득하기 어렵다. 사무국은 제임스는 과격한 행위로 사건의 발단을 일으켰고, 스튜어트는 계속 위협적인 행동으로 분위기를 험악하게 만들었기 때문에 이와 같은 징계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수면 위로 떠오르건 제임스의 징계다. 제임스는 눈살을 찌푸리게 한 고의적인 파울을 범하며 상대에게 피해를 입혔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제임스는 1경기 출장 정지 처분에 그쳤다. 슈퍼스타를 향한 사무국의 솜방망이 징계가 또다시 나타났다.

레이커스와 디트로이트는 오는 29일 스테이플스 센터에서 다시 조우한다. 정상적인 출전이 가능한 제임스와 스튜어트의 재회에 시선이 집중된다. 

사진=USA TODAY Sports, AFP/연합뉴스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