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6: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최지우, 애지중지 14개월 딸 "잘 걷고 '엄마' 말도…보고 싶어" (시고르 경양식)[전일야화]

기사입력 2021.10.26 00:26 / 기사수정 2021.10.26 02:23


(엑스포츠뉴스 이슬 기자) 최지우가 14개월 딸을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25일 방송된 JTBC '시고르 경양식'에서는 최지우, 조세호, 이수혁, 차인표, 이장우, 최강창민의 첫 만남이 그려졌다.

최지우와 먼저 만난 차인표는 "아기 예쁘냐"고 말을 걸었다. 최지우는 "애라 언니가 귀엽다고 하지 않냐"며 "완전 잘 걷고 이제 '엄맘맘마' 말한다"라며 딸을 자랑했다.

스케줄을 때문에 불참한 최강창민을 제외하고 조세호, 이장우, 이수혁이 모이자 최지우는 "처음 모이는 자린데, 어색한 분위기를 없애보고자 이런 자리를 마련했다"라며 "레스토랑을 열고자 하는데 임시로 열었다가 닫는 팝업 레스토랑을 하고자 한다"고 사장의 면모를 드러냈다.

강원도 삼척에 오픈한 프렌치 코스 요리를 기획했다. 최지우는 "지방의 작은 마을에서 요즘 같은 때는 더더욱 해외 요리를 접하기 어렵지 않냐"고 '시고르 경양식'의 의도를 밝혔다.

며칠 후 유명 프렌치 레스토랑에서 모인 '시고르 경양식' 멤버들은 홀팀, 주방팀으로 나눠 팁을 전수받았다.

오픈 하루 전 삼척에서 다시 만난 '시고르 경양식'. 깔끔한 인테리어의 경양식당으로 변신한 마을회관을 보고 감탄했다.

실전에 앞서 시뮬레이션을 하던 '시고르 경양식'에는 앞서 팁을 전수해준 멘토들이 방문했다. 홀팀, 주방팀 모두 엉성한 모습에 멘토들은 맞춤 코칭을 전했다.

갑자기 등장한 삼척시장, 면장에 '시고르 경양식'은 당황했다. 멘토들의 도움으로 상황을 대처한 '시고르 경양식'은 시장에게 "덕분에 너무 잘 먹었다"는 인사를 받았다.

정신없이 지나간 하루에 이수혁은 "내일도 끝나고 나면 기억이 안 날 것 같다"며 걱정했다. 최지우는 "우리 말이 다 줄었다. 메뉴를 설명해야 되는데 말이 준다"며 홀팀의 고충을 전했다.

헤드 셰프 차인표는 "홀이 힘들겠더라. 계속 안 나오는 음식 어떻게 해줘야 하고"라며 공감했다. 최지우는 "그래도 안에서 하는 것 만큼 안 힘들었다"며 다독였다.

모두 떠나고 가게를 정리하며 차인표는 최지우에게 "아기랑 통화하셨냐", "영화도 찍는다고 하지 않았냐"고 말을 걸었다. 최지우는 "아직 못 했다. 지난주에 (영화 촬영) 다 끝났다. 딸이 벌써 너무 보고 싶다"며 딸을 그리워했다.

주방에서 설거지를 도와주는 최지우를 보고 최강창민은 "선배님 뵐 때마다 드라마 보는 것 같다"며 팬심을 드러냈다.

사진=JTBC 방송 화면


이슬 기자 dew89428@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