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6: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임성민 "30대에 퇴행성관절염…한달간 휠체어 타기도" (건강청문회)

기사입력 2021.10.24 21:3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임성민이 과거 무릎 관절 탓 고생한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

24일 방송된 MBN '대한민국 1% 건강청문회'에는 방송인 임성민과 남편 마이클 엉거가 출연했다. 

이날 임성민은 "30대 중반에 건강을 잃어서 많이 걱정했지만 지금은 아주 튼튼해졌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퇴행성관절염 진단을 받고 치료를 했다는 것. 

그는 "그때만 해도 무릎이 아픈 분은 연세가 있는 분이었다"며 "급성 퇴행성관절염 진단을 받았다. 그땐 젊없기 때문에 '이러다 못 걷는 거 아닌가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한 임성민은 "촬영을 하거나 일을 하다 보면 평소보다 무리를 하게 되지 않나. 2003년에 뮤지컬 공연을 하게 됐다. 역할을 나눠서 공연을 하는데 같은 배역에 캐스팅 된 배우가 임신을 해서 저 혼자 하게 됐다. 하루에 공연을 세 번씩 했다. 계속 뛰어다녔다"고 관절염 진단 전 상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무릎이 아프길래 파스 붙이면 괜찮겠지 싶었다. 근데 열도 나고 나중엔 못 움직이겠더라. 한 달 정도는 휠체어도 타고 그랬다. 관절에 좋다는 건 다 해봤다. 돈 벌어서 좋다는 건 다 했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사진 = MBN 방송화면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