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1 07: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최종회 앞둔 '검은 태양' 유오성·김지은, 엇갈린 부녀의 운명은

기사입력 2021.10.23 15:11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검은 태양' 유오성과 김지은 부녀가 운명의 갈림길에 선다.

22일 방송된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에서는 한지혁(남궁민 분)과 유제이(김지은)를 중심으로 한 국정원 요원들이 백모사(유오성)와 전면전을 벌이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최상균(안지호)이 이인환(이경영)의 병실에서 칼을 빼드는 장면과 한청해전 10주기 행사에서 한지혁이 김명철의 움직임을 확인하고 하늘을 향해 공포탄을 쏘는 순간에는 순간 시청률 최고 9%를 기록했다.(닐슨코리아 제공, 수도권 가구 기준). 

23일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어렵게 다시 만난 유제이와 백모사의 이야기가 결말을 맞이한다.

앞서 유제이는 한지혁과 함께 백모사의 아지트를 찾아내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아버지 백모사와 다시 한번 대면했다. 착잡한 마음을 숨기지 못하고 애절하게 ‘아빠’를 부르는 유제이와 달리, 차갑게 그녀의 목숨을 위협하는 백모사의 모습이 대조됐다. 그러나 그가 오래전 극한 상황에서 동료를 죽인 뒤 자신의 정체성을 잃어버린 상태임이 밝혀지며, 백모사가 자아를 찾아 딸 유제이와 재회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됐다.

같은 시각, 같은 장소에서 다시 한번 대립하게 된 유제이와 백모사의 모습이 포착됐다. 백모사의 얼굴이 분노로 끓어오르는 이유는 무엇일지, 그가 살기 어린 표정으로 향한 곳에는 무엇이 있을지 궁금해진다.

그런가 하면, 혼란스러워하면서도 결의에 찬 눈빛을 한 유제이도 시선을 끈다. 앞서 유제이는 한지혁에게 “아빠를 되돌릴 수 없다면 말이에요. 선배가 아빠를 막아주세요”라고 부탁한 바 있다. 오랫동안 그리워한 아버지가 ‘괴물’이 되어 돌아온 상황, 유제이가 어떤 길을 걷게 될지 이들 부녀의 마지막 서사가 더욱 기다려진다. 

MBC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은 23일 오후 9시 50분에 최종회가 방송되며, 다음 주인 29일과 30일오후 10시에는 스핀오프 ‘뫼비우스 : 검은 태양’이 방송된다. 국내 최대 규모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 wavve를 통해서도 만나볼 수 있다.

사진= MBC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