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6 16:4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부임 7주년' 김태형 감독 "선수들 너무 잘해줘서, 꽃길만 걸었다"

기사입력 2021.10.22 17:38 / 기사수정 2021.10.22 17:44


(엑스포츠뉴스 인천, 박윤서 기자) 어느덧 김태형 두산 베어스 감독이 지휘봉을 잡은 지 7년째가 됐다.

김태형 감독은 지난 2014년 10월 22일 두산 10대 사령탑으로 취임했다. 당시 김 감독은 기자회견에서 "두려워하지 않고 공격적인 야구를 하고 싶다. 작전을 많이 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다만 선수에게 믿음을 주고 공격적인 야구를 하고 싶다"면서 "코치시절 두산은 늘 준우승에 그쳤는데, 우승을 목표로 하겠다"라며 포부를 밝힌 바 있다.

김 감독은 2015년 부임 첫 해 두산의 우승 갈증을 해소시켰고 2016년, 2019년에도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리며 명장 반열에 올라섰다. 올해를 앞두고 몇몇 주전 선수들이 타 팀으로 이적했지만, 팀을 4위로 이끌고 있다.

22일 인천 SSG전을 앞두고 김 감독은 7년의 세월을 돌아봤다. 김 감독은 "돌이켜보면, 2015년에는 겁도 없이 우승을 하기도 했고 선수들이 그동안 너무 잘해줘서 꽃길만 걸었다. 시간이 금방 간 것 같다. 계속 선수들과 함께 하고 있는데, 감독으로서 책임감을 느낀다. 팬들을 위해서 선수들은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야 하고, 그러기 위해서 감독은 작전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김 감독의 감독 생활을 되돌아보면, 올해 가장 쉽지 않은 한 해를 보내고 있다. 포스트시즌 진출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 김 감독은 "시즌 중반에 많이 처지기도 했는데, 성적이 떨어지는 것을 생각하기 보다 팀을 계속 만들어가는 과정이다. 선수들의 능력치를 최대한 끌어올려야 한다. 성적에 대한 스트레스는 시즌이 끝나고 하는 게 맞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감독은 "'올 시즌이 힘들다'라는 표현은 맞지 않다. 이런 경험을 또 하는 거다. 힘들다기 보다는, 새로운 경험을 통해 얻는 것이 있고 배우는 것도 많다. 그런 점을 좋게 생각하고 있다"라며 낙관적으로 바라봤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박윤서 기자 okayby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