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2-06 16:3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구자욱 S존 항의는 절실해서 나온 행동, 나무랄 생각 없다" [현장:톡]

기사입력 2021.10.22 16:44


(엑스포츠뉴스 대구, 윤승재 기자) 허삼영 삼성 라이온즈 감독이 지난 경기에서 심판의 S존 항의로 퇴장 당한 구자욱에게 격려의 한마디를 건넸다. 

구자욱은 지난 19일 대구 두산전에서 5회 삼진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을 당했다. 구자욱은 마지막 4구가 존 바깥쪽으로 빠졌다고 판단해 스윙을 휘두르지 않았으나, 심판의 삼진 콜이 들리자 쓰고 있던 헬멧을 벗어 바닥에 내리치며 강하게 항의했다. 이에 심판은 바로 구자욱에게 퇴장 명령을 내렸고, 허삼영 감독이 나와 심판에게 어필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중요한 추격의 시점에서 나온 구자욱의 항의 및 퇴장, 허 감독은 어떻게 봤을까. 22일 대구 KT전을 앞두고 만난 허 감독은 “구자욱의 컨디션은 괜찮다. 다시 오늘경기에 집중하는 게 선수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라면서 그를 변함없이 선발 라인업에 포함시켰다. 

허 감독은 당시 구자욱의 행동에 대해 “그 정도로 절실해서 그런 행동이 나왔다고 생각한다”라면서 “구자욱의 행동에 대해 나무랄 생각은 없다”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허 감독은 “구자욱이 시즌 내내 부상 없이 많은 경기를 뛰었고, 좋은 내용으로 시즌을 치러왔다. 변함없이 그를 응원할 생각이다”라면서 그를 격려했다. 

한편, 이날 삼성은 박해민(중견수)-구자욱(우익수)-오재일(1루수)-강민호(포수)-피렐라(지명타자)-김상수(2루수)-이원석(3루수)-김지찬(유격수)-김헌곤(좌익수)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