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30 05: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자유주제

김민희 "안면마비→체중 38kg, 신병 들린 줄 알았다”

기사입력 2021.10.06 11:28 / 기사수정 2021.10.06 11:33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김민희가 충격적인 과거를 털어놨다.

6일 방송되는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지난주에 이어 김민희와 함께 특별한 하루를 보내는 자매들의 모습이 그려진다. 사선녀 모두와 인연이 있는 김민희는 자매들과 함께한 추억을 곱씹으며 옛 기억을 되살렸다.

특히 어릴 때부터 갖은 고생을 다 했다는 김민희는, 김영란과의 비 맞는 장면 촬영 후 지금도 트라우마를 갖고 있다고 고백했다. 김민희가 그때를 떠올리며 “숨이 안 쉬어졌다” “지금도 물에 못 들어가요”라고 말하자 김영란은 “나도 평생 트라우마야”라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마냥 밝아 보이는 김민희지만 워낙 어릴 때부터 연기를 시작한 탓에 슬럼프 역시 이른 나이에 찾아왔다고 밝혔다. 김민희는 “어느 순간 하고 싶은 게 없었다”며 일찍 성공한 아역스타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이어 김민희는 힘들었던 슬럼프를 극복할 수 있었던 건 박원숙이라고 밝혔다. 

이어 김민희는 사선녀와의 식사 중 그동안 살아왔던 삶을 말하며 “27살에 안면 마비가 오고, 몸무게가 38kg까지 빠졌다”고 말해 자매들을 놀라게 했다. 뒤이어 공황 장애와 폐소공포증 증세가 있었는데 당시에는 원인을 몰라 “신병 들린 줄 알았다”고 언급해 충격에 빠지게 했다. 

파란만장한 김민희의 이야기가 담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6일 수요일 오후 8시 30분 KBS 2TV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KBS 2TV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황수연 기자 hsy1452@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