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3 16: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경찰수업' 진영·정수정, 양보 없는 유도 대련…일촉즉발 날 선 눈빛 [포인트:컷]

기사입력 2021.09.26 16:42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경찰수업'에서 설렘 가득한 청춘 로맨스를 선보이던 '투깡 커플' 강선호·오강희 커플이 난관에 부딪힌다.

27일 방송되는 KBS 2TV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13회에서는 위기 속에서 사랑을 꽃피운 강선호(진영 분)와 오강희(정수정)의 관계에 적신호가 켜진다.

앞서 강선호는 자신의 불법 해킹 혐의를 들추며 협박하는 익명의 인물 때문에 당황했다. 그러나 수사를 포기하지 않은 강선호는 또 다른 불법 도박단 운영 용의자인 장재규(이성우)를 몰아넣는데 성공, 악의 우두머리를 붙잡기 위해 그를 매섭게 추궁해 진땀을 유발했다.

강선호의 고군분투가 계속되는 한편 유동만(차태현)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하게 됐고, 그의 병원을 찾아간 오강희는 강선호의 안위를 위협하며 유동만에게 압력을 가하는 서울지방청 수사부장 한정식(유태웅)의 목소리를 듣고 충격에 휩싸였다. 이렇듯 불법 도박단과 엮인 경찰 내부의 미심쩍은 움직임이 긴장의 끈을 놓을 수 없게 했다.


엎치락뒤치락하는 수사 스토리가 이어지는 가운데, 팽팽한 기 싸움을 벌이는 투깡 커플이 포착됐다. 유도 대련에 나선 두 사람은 서로를 향해 날 선 눈빛을 발산하고 있다. 한 치의 양보 없는 이들의 모습은 달달한 기류로 가득하던 이전과 달리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특히 '경찰수업' 13회에서는 서로를 지키려고 노력하던 강선호와 오강희 사이에 예기치 못한 갈등이 점화된다. 위태로운 상황 속에서 투깡 커플의 험난한 가시밭길 로맨스가 이어진다고 해, 과연 두 사람이 마지막까지 사랑을 사수할 수 있을지 궁금증이 커진다.

'경찰수업' 제작진은 "이번 방송에서는 위기를 맞닥뜨린 강선호와 오강희의 관계에 균열이 일기 시작한다. 정체를 알 수 없는 세력으로부터 위협이 끊이지 않는 위험천만한 상황 속에서 두 사람의 로맨스가 지속될 수 있을지 지켜봐 달라"라고 전했다.

'경찰수업' 13회는 27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사진 = 로고스 필름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