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17 04: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UFC

'코리안 좀비' 꺾은 오르테가, 볼카노프스키에 페더급 타이틀 도전 [UFC266]

기사입력 2021.09.24 09:13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코리안 좀비' 정찬성을 꺾은 브라이언 오르테가(15-1, 미국)가 오는 26일 UFC 페더급 챔피언에 도전한다. 

오르테가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리는 UFC 266에서 챔피언 알렉산더 볼카노프스키(22-1, 호주)와 페더급 타이틀전을 치른다. 

종합격투기 통산 22승 1패로 19연승을 달리고 있는 볼카노프스키는 2019년 12월 맥스 할로웨이를 판정으로 누르고 챔피언에 오른 후 약 7개월 만에 치른 재대결에서 또 한 번 승리를 거머쥐며 왕좌를 지켜냈다. 볼카노프스키는 이제 ‘랭킹 2위’ 오르테가를 상대로 2차 타이틀 방어전에 나선다. 

오르테가는 지난 10월 정찬성을 꺾고 타이틀 도전권을 따냈다. 약 2년 9개월 만에 두 번째 타이틀전 기회를 마련한 오르테가는 대회에 앞서 공개된 UFC 프리뷰 영상 'UFC 카운트다운'에서 "나의 계획은 기어코 볼카노프스키를 파괴해버리는 것이다. 내 목표는 월드챔피언"이라고 밝혔다.  

한편, 여성 플라이급 챔피언 발렌티나 세브첸코(21-3, 키르기스스탄)도 같은날 도전자 로렌 머피(15-4, 미국) 상대로 6차 타이틀 방어전을 치른다.  세브첸코는 올해 4월 제시카 안드라지 상대로 5차 방어전에 성공한 뒤 “어떤 선수와 싸워도 이길 자신이 있다”라며 승리에 대한 강한 의지를 밝혔다. 과연 세브첸코가 여섯 번째 타이틀 방어에 성공해 장기집권 체제를 유지할 수 있을까.

또 이날 UFC 266에서는 닉 디아즈(26-9, 미국)가 약 6년 8개월 만에 옥타곤에 돌아온다. 디아즈는 약 17년 만에 로비 라울러(28-15, 미국)와 미들급에서 재대결을 예고했다. UFC 266은 오는 26일(일) 오전 7시부터 언더카드와 메인카드 모두 스포츠 OTT 서비스 스포티비 나우(SPOTV NOW)와 프리미엄 TV 채널 스포티비 온(SPOTV ON)에서 만나 볼 수 있다.

사진=UFC266/커텍티비티 제공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