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0-23 04:5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가요

BTS 정국, 먹방 퍼레이드 속 빛나는 미모

기사입력 2021.09.22 01:54 / 기사수정 2021.09.22 02:07



(엑스포츠뉴스 이정범 기자) 방탄소년단(BTS) 정국이 먹방 퍼레이드로 호캉스를 제대로 즐기는 모습이 전세계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최근 위버스, 네이버 브이라이브를 통해 공개된 방탄소년단 자체 예능 프로그램 '달려라 방탄' 151화에서는 '쩐의 전쟁 호캉스' 2편을 주제로 방송됐다.

당일 방송에서는 방탄 멤버들은 룸서비스 메뉴판에 적힌 각종 먹거리와 게임기를 주문했다. 멤버들은 화상 캠을 통해 소통하며 달방 머니 한도를 맞히고 성공하면 상금 700만원을 N분의 1로 나눠가지기로 했다.



그중 일명 '먹짱'으로 유명한 정국은 끝없는 먹방을 이어가며 정답 맞추기에 공헌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눈부신 미모로 여심을 저격한 것은 물론.

지난주 가장 먼저 정답을 맞힌 정국은 룸서비스로 소고기 치즈 버거 & 프렌치프라이, 갈빗살 짜파구리, 컵라면, 고르곤졸라 피자 등을 주문했다.

가장 먼저 도착한 정국의 컵라면을 본 슈가는 "호텔까지 와서 컵라면을 먹어야겠니?"라며 의아해했다.

이에 정국은 "아니 에피타이저인데 뭔 소리야"라며 먹짱다운 명언으로 먹방에 시동을 걸었다.

이후 정국은 밀린 TV를 시청한다며 '강철 부대'를 켠 후 주문한 룸서비스 메뉴들로 본격적인 먹방을 시작했다.

정국은 갈빗살 짜파구리에 "야~ 죽인다"라며 "고기나 밀가루 하나만 있으면 평생 행복하게 살 수 있다"라고 말한 후 화려한 면치기와 리얼한 ASMR 먹방으로 보는 이들의 침샘을 자극했다.

또 정국은 ‘강철부대’를 보며 쉼 없이 쫑알쫑알 리액션을 펼치는 귀여운 모습으로 팬들을 미소 짓게 했다.

정국은 소고기 치즈 버거에 "이야~머선 129 이거"라며 맛깔나는 자태에 감탄사를 연발했고, 고르곤졸라 피자가 배달되자 "진짜 호캉스 온 것 같아"라며 행복한 비명을 질렀다.

방송의 말미, 정국은 마지막으로 15만 원짜리 커피를 주문하면서 우연히 달방 머니 한도 801만 원을 정확히 맞혔다. 이를 통해 멤버들에게 놀라움을 안겼다.

사진 = 달려라 방탄


이정범 기자 leejb@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