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배구 종합

FIVB의 극찬 "'리더' 김연경, 역시 세계 최고의 선수" [해시태그#도쿄]

기사입력 2021.07.29 16:11 / 기사수정 2021.07.29 16:38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2연승을 이끈 김연경의 활약을 세계배구연맹(FIVB)도 주목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여자 배구 대표팀은 29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예선 라운드 도미니카 공화국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2(25-20, 17-25, 25-18, 15-25, 15-12)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한국은 2승 1패를 기록, 조 3위(오후 2시 기준)로 올라섰다. 앞서 한국은 첫 경기 브라질에 0-3으로 패했고 2차전 케냐를 3-0으로 완파했다.

신장이 좋은 도미니카의 타점 높은 공격에 고전한 한국은 김연경(20점)과 박정아, 김희진(이상 16점)이 상대 블로킹을 피하며 득점에 성공하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지난 6월 1일 열린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예선 라운드 맞대결에서 도미니카에 0-3 완패를 당했기 때문에 이번에 보여준 대등한 경기는 더욱 의미가 있었다. 

한국은 경기 초반 리시브가 흔들리며 불안한 모습을 보였지만 경기를 치르면서 안정감을 되찾았고 마지막 5세트에선 박정아의 득점이 터지면서 극적인 승리를 따냈다. 지난 케냐전 승리에 이어 2승을 따낸 한국은 8강 진출 가능성을 높였다. 

세계배구연맹도 한국의 승리 소식을 전하면서 김연경의 활약을 조명했다. 연맹은 SNS에 김연경의 사진에 "마지막인 것처럼 뛰어라"라는 문구를 넣었다. 게시물에는 "김연경이 필요할 때 득점해주고 이번 올림픽이 첫 출전이 동료들을 이끌면서 왜 그녀가 다시 한번 세계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인지 보여줬다"라고 전했다.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해 현재 A조 3위에 위치한 한국은 다가오는 31일 오후 7시 40분 한일전과 8월 2일 오전 9시 세르비아와의 예선 경기에서 8강 진출에 도전한다. 

사진=FIVB SNS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