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구혜선, '페미 논란' 소신 "혐오적 왜곡, 편가르기 아냐" (전문)[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7.29 09:46 / 기사수정 2021.07.29 09:56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구혜선이 페미니스트 논란 속 소신을 밝혔다.

구혜선은 2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이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이다"고 글을 남겼다. 

그는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한다"면서 최근 불거진 페미니스트 논란에 대한 생각을 이어나갔다. 

구혜선은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라고 정의했다. 

또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라 설명했다. 

그러면서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니다"고 강조한 구헤선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해 움직이는 것이고, 한 인간으로서 권리를 행하기 위해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라 말했다. 

끝으로 구혜선은 "우리는 모두 자유"라며 글을 마쳤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도쿄 올림픽을 참가한 여성 선수들의 숏컷 헤어스타일을 두고 페미니스트 논란이 불거졌다. 이후 구혜선은 과거 자신의 짧은 머리 사진을 게재하며 "숏컷은 자유"라고 글을 남겨 화제를 모은 바 있다. 

다음은 구혜선 글 전문.

저는 남성과 여성에게서 태어난 여성입니다. 또한 남성을 사랑하는 여성입니다.

현 사회에 처해진 각각의 입장과 주관적 해석으로 '페미니스트'를 혐오적 표현으로 왜곡하고 고립시키는 분위기를 감지하며 저 역시 여성이기에 이것을 관망하고 있기만은 어려운 일이었는데요.

'페미니스트'는 사회가 여성에게 부여하는 관습적 자아를 거부하고 한 인간으로서 독립적 자아를 실현하기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옛 사회가 강제한 지위와 역할의 변화를 위해 움직이는 사람들이고 그로 인해 기회와 자격을 얻기 위하여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이것은 남성과 여성의 편을 가르기 위함이 아닌 오로지 여성으로 태어나 사람으로 살기 위하여 움직이는 것이고, 여성으로 태어나 한 인간으로서의 권리를 행하기 위하여 다시 움직이는 것이기에 '페미니스트'의 의미가 왜곡된 상징이 되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우리는 모두 '자유'입니다.

사진=구혜선 인스타그램 


김예나 기자 hiyena07@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