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박태환보다 빨랐다' 황선우 "예상 못한 기록, 얼떨떨해" [올림픽 수영]

기사입력 2021.07.25 20:4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한국 수영의 기대주 황선우(18·서울체고)가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서 자신의 기록은 물론 한국 기록까지 갈아치우며 준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황선우는 25일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 센터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경영 남자 자유형 200m 예선 3조에서 1분44초62의 한국 신기록으로 조 1위, 5개 조 39명 선수 중 전체 1위를 차지하며 준결승에 진출했다.

이날 황선우의 기록은 지난 5월 자신이 세운 세계 주니어 신기록(1분44초96)을 넘어서는 기록이다. 동시에 황선우는 2010년 11월 광저우 아시안게임에서 금메달을 딸 때 작성한 박태환의 1분44초80까지 넘어 새 역사를 작성했다.

황선우의 메달을 향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황선우는 경기 후 "예상하지 못한 기록이 나와서 얼떨떨하다. 이 컨디션 유지해서 준결승, 결승까지 이 기세를 몰아 쭉 가봤으면 좋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조은혜 기자 eunhwe@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