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26 09:46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미치지 않고서야' 차청화, 문소리와 홈트…'찐친' 케미

기사입력 2021.06.17 16:30 / 기사수정 2021.06.17 16:35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미치지 않고서야' 김남희, 차청화가 정재영, 문소리의 조력자로 활약한다.

23일 첫 방송되는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측은 리얼한 오피스 라이프에 웃음을 더할 김남희, 차청화의 스틸 컷을 공개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직장인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부터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는 해고까지. '짬바(짬에서 나오는 바이브)'다른 직딩들의 아찔한 생존담이 차원이 다른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만만치 않은 한명전자 패밀리를 완성할 연기 고수들의 시너지에 기대가 쏠리고 있다. 정재영은 문소리, 이상엽, 김가은을 비롯해 안내상, 박원상, 박성근, 조복래 등 설명이 필요 없는 연기파 배우들이 총출동한 가운데 대세 배우 김남희와 차청화가 가세해 힘을 보탠다.

김남희는 상사들의 뒷목을 잡게 하는 눈치 제로의 프로 일침러 QA(품질보증팀) 책임 신한수 역을 맡는다. 차청화는 신한수의 누나이자 재무팀 계약직 대리 신정아로 분해 당자영(문소리 분)과 화끈한 '찐친' 케미를 선보인다.

어떤 캐릭터이든 자신만의 색으로 녹여내는 김남희와 차청화가 종잡을 수 없는 신남매로 변신해 어떤 활약을 펼칠지 기대를 끌어올린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최반석(정재영 분), 신한수(김남희)의 열띤 토크 삼매경이 눈길을 끈다. 갑작스럽게 나타나 궁금증을 쏟아내는 최반석과 달리 신한수는 부담스러운 표정이 역력하다. 굴지의 대기업에서 이름을 날리던 신한수는 화려한 스펙의 소유자로 한명전자로 이직 후엔 품질 테스트 팀에서 근무 중이다. 그는 필터링 없는 돌직구로 의도치 않게 주먹을 부르는 인물이다.

하지만 시대의 흐름에 따라 하드웨어 개발자에서 소프트웨어로 직무를 전환하고 싶은 최반석에게 신한수는 더할 나위 없이 필요한 인물이다. 마이웨이 길을 걷는 신한수가 최반수의 히든카드가 될 수 있을지 궁금증을 모은다.

이어진 사진 속, 당자영과 신정아(차청화)의 관계도 호기심을 자극한다. 하루하루 피 말리는 오피스 전쟁을 치르는 두 사람은 홈트레이닝과 불꽃 수다로 회사에서 쌓인 스트레스를 날려버린다. 입사 동기인 당자영과 신정아는 회사에 대해 아는 척하지 않지만 사실은 서로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절친이다.

본사 재무팀 정규직이었던 신정아는 화끈하게 사표를 내던지고 사업에 뛰어들었다. 하지만 사업에 실패했고, 결국 한명전자 계약직으로 복귀했다. 팀장 승진 발령을 받고 창인시로 내려온 당자영의 시크릿 룸메이트이기도 하다. 시작부터 가시밭길에 놓인 당자영의 시원한 대나무숲이 되어줄 신정아의 활약에 기대가 쏠린다.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진은 "리얼하고 다이내믹한 오피스 라이프를 다루고 있는 만큼,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릴 현실 밀착형 캐릭터들의 하드캐리가 최고의 관전 포인트가 될 것"이라며 "하루아침에 날벼락을 맞은 정재영, 문소리에게 특급 조력자가 될 김남희와 차청화의 활약을 기대해 달라"라고 전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23일 오후 9시에 첫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미치지 않고서야'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