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7-30 10:0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선 넘은 것 인정...김용호 "최지우 짠해…한예슬 끝까지 갈 것" [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6.11 14:03 / 기사수정 2021.06.11 14:57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가로세로연구소' 김용호가 선을 넘은 것에 인정했다.

10일 유튜브 '가로세로연구소'에서는 '윤석열 치는 공수처'라는 제목의 스트리밍에서 김용호와 강용석이 한예슬에 대한 언급을 했다.

이날 강용석은 "한예슬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이런 기사를 써서 자극을 한다"라며 한 언론사가 '가세연 폭로, 여유로운 한예슬에 안 먹혔다'는 기사를 쓴 것을 보여줬다.

김용호는 "저런 기사에 자극받지 말자라고 생각한다. 기사에 한예슬이 여유롭다고? 그래 그럼 내가 여유롭지 않게 해줄까"라는 말을 했다. 이어 "이러다보면 제가 선을 넘지 말아야지 다짐을 한다"며 "어제 소장님께 낚여서 선을 넘었다"라고 선을 넘은 것을 인정하면서 앞서 최지우와 그의 남편에 대한 폭로를 했던 것을 이야기했다. 그는 최지우 남편이라고 주장하는 사람의 과거 사진과 현재 사진, 개명 후 이름, 현재 운영하는 사업체를 공개한 바 있다.

이어 그는 "짠하더라. 저는 사실 한예슬 설치고 다녀서 깠는데, 최지우는 조용히 살고 있었는데"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선을 넘게 되는 게 저런 이간질하는 기사들, 부추기는 기사들, 갈등을 유발하는 기사들"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런가 하면 한예슬의 기사까지는 이해를 하지만 강용석은 "여성의 당은 뭐냐, 이 당은 무슨 당인지 모르겠다"며 "여성의 당이라는 당이 우리가 그동안 그 많은 폭로를 했는데"라며 한 언론사의 '여성의당 "유튜브 채널 흥행 목적 여 연예인 무차별 폭로 규탄"'라는 제목의 기사를 보여줬다.

그는 "수 많은 남성 정치인, 이근, 김건모 등 많은 걸 할 때는 아무말 안했는데 한예슬 이야기하니까 무슨 유튜브 채널의 흥행목적"라고 저격했다며, "우리가 조회수가 100만이 나와서 노땅이라 흥행이랑 관련이 없다. 돈 벌려고 하는게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이에 김용호는 "한예슬 씨가 해명 영상을 찍으면서 여성 비하, 탄압 프레임으로 몰고가더라"며 "저희가 나이를 많이 먹어서 재벌한테 시집가기 힘들다라고 했던데 여성 비하발언이라는 거다"라고 말했다. 그런면서 그는 "그런 것 때문에 그런 식으로 한예슬의 말에 자극을 받아서 이럴 때 존재감을 높여보자 한 것 같다"며 그 기사를 작성한 기자가 여성이라고 짚어냈다. 

그런가 하면 김용호는 "과열된 거는 인정한다. 이제 좀 선을 지키면서 하겠다"며 "근데 제가 한예슬은 끝까지 가야죠"라며 한예슬에 대한 폭로를 이어갈 것을 예고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가로세로연구소 유튜브 캡처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