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17 16: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조기 전역 꿈, 현실로 바꾸겠다"...'일병' 조규성의 포부

기사입력 2021.06.10 16:35 / 기사수정 2021.06.10 16:48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조규성에게 올림픽 메달과 조기 전역은 꿈이 아닌 목표였다.

올림픽 대표팀은 12일, 15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나와 2연전을 펼친다. 올림픽 대표팀 공격수인 오세훈과 조규성은 10일 비대면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오세훈과 조규성은 올림픽 무대에서 메달에 대한 포부를 드러냈다.

U-20 월드컵을 경험한 오세훈은 올림픽과 월드컵이 갖는 의미에 대해 "두 대회 모두 세계 무대를 경험할 수 있는 대회이다. 무조건 나가서 뛰어야 한 단계 더 성장할 수 있는 대회라고 생각한다. 올림픽이라는 무대는 무조건 나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올림픽도 U-20 월드컵처럼 만만치 않은 팀들이 전 세계에서 모여든다. 더욱더 긴장하고 잘 준비해야 한 팀 한 팀 이겨나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오세훈은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 1차 목표이다. 다른 팀 모두 금메달을 위해서 열심히 뛰고 준비하고 있을 텐데 우리 역시 메달을 원하고 있다. 최종 목표는 메달이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조규성은 "당연히 첫 번째 목표는 올림픽에 나갈 수 있는 기회를 얻는 것이다. 올림픽에 나가게 된다면 경기를 뛰며 골을 넣고 차근차근 하나하나 다 이겨나가 금메달을 따는 것을 최종 목표로 생각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군 복무를 1년여 남긴 조규성은 올림픽에 참가해 메달을 따게 된다면 조기 전역이 가능하다. 이에 조규성은 "조기 전역을 하는 상상을 해봤다. 꿈이 아니라 현실이 되게끔 열심히 노력하겠다. 조기 전역도 중요하지만, 메달이 우선"이라고 밝혔다.

sports@xportsnews.com / 사진=대한축구협회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