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17 16:4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박지성 아내 김민지, 분노 터졌다…"슬픔을 증명해?" (종합)[엑's 이슈]

기사입력 2021.06.10 03:03 / 기사수정 2021.06.10 03:25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전 축구선수 박지성 아내이자 아나운서 출신 김민지가 故유상철 조문 관련 악플러들의 비난에 분노했다. 

김민지는 지난 9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만두랑을 통해 박지성을 향한 일부 누리꾼들의 도를 넘은 악플에 대한 일침을 가했다. 

그는 "이런 일이 제게 처음은 아니다. 예전부터 그런 글들을 보내는 분들이 많이 있었다. 남편의 노력을, 성실을, 친분을, 슬픔을, 한 인간의 삶을 취재해 중계하고 증명하라는 메시지들"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중에는 본인이 접한 부분적인 기사나 인증샷이 세상의 전부라고 인식하는 유아기적 자기중심적 사고에서 기인한 황당한 요구가 대부분이라 응답할 필요를 느끼지 못했다. 그래서 별다른 대답을 내놓지 않았다. 그리고 그것은 앞으로도 변하지 않을 것이다. 아무리 저한테 바라셔도 어쩔 수 없다"고 덧붙였다. 

또 김민지는 "유감이지만 인증을 위한 사진을 찍어 전시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다. 그리고 본질적으로 남편이 어떤 활동을 하든 혹은 하지 않든 법적, 도의적, 윤리적으로 문제가 없는 개인의 영역을 누군지도 모르는 그분들에게 보고해야할 이유가 저나 남편에게 도무지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슬픔을 증명하라고요? 조의를 기사로 내서 인증하라고요? 조화의 인증샷을 찍으라고요?"라고 황당하다는 뜻을 내비친 김민지는 "도대체 어떤 세상에서 살고 있냐. 제발 이상한 소리 좀 하지 마세요"라고 분노했다. 

지난 7일, 故유상철 감독이 췌장암 투병 중 세상을 떠난 소식이 전해지면서 축구인들의 조문 행렬이 이어졌다. 그러나 끊이지 않는 발걸음 속에서 박지성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로 일각에서는 비난의 목소리를 냈고, 일부 누리꾼들은 김민지의 유튜브 채널에 악플을 달며 논란을 키웠다. 

이에 김민지는 박지성에 대한 악플을 삭제하며 신중한 움직임을 보였다. 하지만 결국 장문의 글을 남기면서 그동안 무리한 요구를 해온 악플러들이나 이번 박지성을 향해 도를 넘는 악플러들에게 쌓인 분노를 터뜨리고야 말았다. 

한편 현재 영국 런던에 거주하고 있는 박지성은 국내에 입국하더라도 2주 간 자가격리 기간이 필요하기 때문에 故유상철 감독의 조문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조문을 오지 못한 박지성을 대신해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이 고인의 발인식에서 대신 말을 전한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김병지 부회장은 "영국에 있는 박지성이 직접 연락해서 참석하지 못해 죄송하다면서 추후 찾아뵙고 인사드리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김민지 인스타그램, 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