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17 17:2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여자배구대표팀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참가

기사입력 2021.05.18 15:56 / 기사수정 2021.05.18 16:38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이 2021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출전을 위해 20일 이탈리아 리미니로 출국한다.

지난 4월 24일 전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은 직후 진천선수촌에 입촌한 대표팀은 약 3주간 선수촌에서 손발을 맞춰 왔다. 이어 29일 입국한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은 2주간의 자가격리 기간 동안 현장에 있는 강성형 전 수석코치 및 국내 코치진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선수들의 컨디션을 파악하고 팀 훈련 장면을 실시간 영상 스트리밍으로 확인하는 등 대표팀의 훈련 과정을 이끌었다. 자가격리를 마친 5월 13일 라바리니 감독은 함께 입국한 마시모 메라시 체력트레이너, 안드레아 비아시올리 전력분석과 함께 입촌해 팀에 합류한 후, 본격적으로 대표팀을 이끌었다.

여자배구 대표팀은 이탈리아에 도착하면 조직위원회가 마련한 버블(Bubble)로 바로 들어가며 현지에서 세자르 에르난데스 코치와 필리포 마리오티 팀 닥터 겸 방역담당자가 합류한다. 이번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처음으로 치러지는 배구 국제대회로써 참가 선수단 모두 변화된 코로나19 방역 환경에 적응하며 대회를 치러야 하는 어려운 상황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한편, 협회는 라바리니 감독이 2020 도쿄올림픽을 앞두고 최상의 선수 선발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선수들의 경기력 점검을 위해 정규 선수단 25명 이외의 추가 인원을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파견하고자 했으나, 최근 국제배구연맹이 정규 선수단 이외 추가 인원의 파견이 불가함을 통보함에 따라 부상 및 경기력을 고려해 김수지, 김주향, 김희진이 대표팀에서 제외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라바리니 감독을 포함한 10명의 코칭 스태프들과 15명의 선수들이 25일부터 다음달 20일까지 펼쳐질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발리볼네이션스리그는 그동안 V리그뿐만 아니라 다수의 국제배구대회를 중계해온 KBS N Sports와 KBS가 중계 방송사로서 2021 발리볼네이션스리그의 모든 경기를 국내 배구 팬들에게 선사한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