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17 18: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1회 10득점+브리검 복귀승' 키움, 한화에 15-1 대승 [고척:스코어]

기사입력 2021.05.15 17:21 / 기사수정 2021.05.15 17:24


[엑스포츠뉴스 고척, 조은혜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제이크 브리검의 복귀전에서 한화 이글스를 꺾고 대승을 거뒀다.

키움은 15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한화와의 홈경기에서 15-1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키움은 시즌 전적 17승19패를 기록했고, 한화는 14승21패가 됐다.

조쉬 스미스의 방출로 재영입되며 복귀전에 나선 브리검은 2주 자가격리에도 불구하고 5⅔이닝 5피안타 3볼넷 7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승리투수가 됐다. 이어 김정인과 김성진, 이승호가 뒷문을 막았다. 타자들은 선발 출전한 전원이 브리검에게 타점을 선물한 것을 비롯해 15안타 15득점으로 브리검을 지원했다. 

반면 한화는 데뷔 첫 선발 등판에 나선 이승관이 아웃카운트 2개만 잡고 6실점(4자책점)으로 물러났고, 이어 올라온 장민재까지 5타자 연속 피안타를 기록하는 등 무너졌다. 수비가 길어지면서 타선까지 힘을 쓰지 못했고, 장운호가 2안타, 정은원이 3루타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키움은 1회부터 무려 10점을 뽑아내면서 브리검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서건창 2루타, 이정후 우전안타, 김웅빈 볼넷으로 만들어진 만루 찬스에서 이지영과 송우현의 연속 안타가 터졌고, 박병호의 희생플라이로 점수는 3-0. 이어 전병우의 안타가 다시 나와 한 점을 더 추가했다.


한화는 이승관을 내리고 장민재를 올렸으나 김혜성 타석에서 실책이 나와 그 사이 송우현이 득점했다. 이어진 찬스에서 1번 이용규부터 서건창, 이정후, 김웅빈, 이지영까지 5타자 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키움은 1회 만에 두 자릿 수 득점을 완성했다.

반면 한화는 브리검을 공략하지 못했고, 그 사이 키움은5점을 더 내고 달아났다. 한화의 네 번째 투수 오동욱이 올라온 5회말, 키움은 서건창 우전안타와 이정후의 연속 안타를 묶어 1점을 추가했다. 이후 김웅빈과 이지영의 연속 볼넷으로 만들어진 만루에서 송우현이 몸에 공을 맞아 밀어내기로 추가 득점.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박병호의 2루타가 터지며 주자 두 명이 더 들어왔고, 전병우 볼넷 후 바뀐 투수 김종수 상대 김혜성의 땅볼 때 송우현이 들어오면서 키움의 선발 전원 타점이 완성됐다. 한화는 7회초 김정인 상대 정은원의 3루타 후 장운호의 내야안타로 한 점을 만회했을 뿐, 이미 크게 벌어진 점수 차를 좁히지 못하면서 키움이 여유있게 승리를 가져왔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