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6-12 22:2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MLB

'STL 연장승' 5⅓이닝 1실점 김광현, 무패 행진 계속 (종합)

기사입력 2021.05.12 12:37 / 기사수정 2021.05.12 12:38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 김광현이 타선 지원을 받지 못하며 1실점 하고도 시즌 2승에 실패했다. 다행히 패전이 지워지며 무패 행진은 이어 갔다.

김광현은 12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아메리칸 패밀리필드에서 열린 2021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원정경기에서 선발 등판했다. 이날 시즌 2승에 도전한 김광현은 5⅓이닝 1볼넷 5피안타 6탈삼진 1실점을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3.06에서 2.74까지 낮아졌다.

이날 경기 전까지 한미 통산 1500탈삼진까지 2개를 남겨두고 있던 김광현은 1회 선두 콜튼 웡에게 좌중간 2루타를 허용하며 경기를 시작했지만 로렌조 케인과 트레비스 쇼에게 삼진을 솎아내며 1500탈삼진을 달성, 실점 없이 1회를 끝냈다. 2회에는 재키 브래들리에게 볼넷을 허용했으나 실점 없이 이닝을 마쳤다. 

3회 첫 삼자범퇴 이닝을 만든 김광현은 4회 타이론 테일러에게 우익수 뜬공을 이끌어낸 후 쇼에게 중전 2루타를 맞았다. 하지만 초구를 타격한 루이스 우리아스와 매니 피냐의 타구를 연속해 직접 잡아 처리하면서 그대로 이닝을 종료시켰다.

김광현은 5회 브래들리를 유격수 땅볼 처리, 레예스에게 좌전안타를 맞았다. 이후 밀워키 선발 페랄타를 상대 하는 과정에서 포수 몰리나가 아쉽게 번트 뜬공을 놓쳤지만 3구로 삼진을 솎아냈다. 그리고 웡의 빠지는 타구를 유격수 폴 데용이 낚아채면서 그대로 이닝이 끝났다.

6회초 선두타자로 나서 1루수 실책으로 출루에 성공하기도 했던 김광현은 계속된 0-0 승부에서 6회 마운드에 올랐다. 그러나 김광현은 케인에게 2루타를 허용, 테일러를 삼진 처리했으나 쇼에게 좌전 2루타를 맞으면서 첫 실점했다. 이후 라이언 헬슬리에게 마운드를 넘기며 이날 자신의 투구를 마무리했다.

세인트루이스는 8회초 바뀐 투수 데빈 윌리엄스를 상대로 잡은 1사 12·3루 찬스에서 딜런 칼슨의 희생플라이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이 득점으로 김광현의 패전이 지워지며 김광현은 지난 시즌에 이어 13경기, 선발 12경기 무패를 이어가게 됐다. 

한편 세인트루이스와 밀워키는 정규 이닝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연장 접전을 펼쳤다. 그러다 11회초 폴 골드슈미트의 투런포로 균형이 무너졌고, 타일러 오닐의 스리런까지 터지며 세인트루이스가 승기를 가져와 그대로 경기를 끝내고 4연승을 달성했다. 세인트루이스는 올 시즌 김광현이 등판한 5경기에서 모두 승리를 챙겼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AP/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