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14:4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허쉬' 유선, 대기업 편향 기사 쓰란 손병호 지시에 반발

기사입력 2021.01.23 23:58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유선이 손병호의 지시에 반발했다.

2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2회에서는 한준혁(황정민 분), 이지수(윤아)의 계획이 밝혀졌다.

이날 나성원(손병호)은 양윤경(유선)에게 영세자영업자도 침묵해선 안 된다는 논조로 칼럼을 쓰라고 지시했다. 양윤경은 "남무그룹 빨래 빨아주는 기사 써서 장사도 하고 정치도 하잔 얘기 아니냐"라고 밝혔다.

나성원은 "한쪽으로만 편향적으로 쓰지 말잔 거다"라고 했지만, 양윤경은 "이거야말로 편향적이고 정파적인 거 아니냐"라고 반발했다. 그러자 나성원은 "정신 못 차리냐. 넌 어디 더 올라갈 데도 없다. 그 자리 버틸 재간 없으면 쫓겨나는 거다. 그전에 딸 졸업시켜야 할 거 아니냐. 이혼하고 바로 새 장가 든 놈이 양육비는 제대로 챙겨주겠냐"라며 가족사로 협박했다.

한편 한준혁은 사장 박명환(김재철)에게 '노 게인 노 페인'을 오프라인 광장으로 끌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