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7 06: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V-리그

'케이타 투혼'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과 접전 끝 4연패 탈출

기사입력 2021.01.23 16:58 / 기사수정 2021.01.23 17:03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KB손해보험이 천신만고 끝 현대캐피탈을 잡고 4연패에서 탈출, 승점 2점을 추가했다.

KB손해보험은 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남자부 4라운드 현대캐피탈과의 원정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20, 31-33, 21-25, 25-22, 15-13)로 승리했다. 이날 승리로 4연패 탈출에 성공하며 시즌 전적 14승10패를 만든 KB손해보험은 2위 OK금융그룹(16승8패)과 같은 승점 42점을 만들었다. 반면 3연승이 끊긴 현대캐피탈(9승15패·승점 25)은 승점 1점을 추가하는데 만족했다.

이날 KB손해보험은 다리 통증에도 케이타가 29득점을 기록했고, 김정호가 19득점으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또 정동근과 김재휘가 9득점을, 황택의가 결정적인 마지막 두 점을 올렸다. 현대캐피탈은 다우디가 홀로 41득점을 기록했으나 팀 패배에 그 빛이 바랬다.

1세트는 KB손해보험이 잡았다. 먼저 3점의 리드를 잡은 KB손해보험은 황택의의 서브에이스로 20-16을 만들었다. 현대캐피탈도 차근차근 추격했으나 케이타, 김재휘가 점수를 추가하며 점수가 좁혀지지 않았고, 케이타의 시간차 공격을 마지막으로 1세트를 끝났다.

2세트는 33점까지 가서야 승부가 갈렸다. 공방전이 이어졌고, 현대캐피탈이 차영석의 블로킹으로 24-23을 만들면서 먼저 세트포인트에 도달했으나 KB손해보험이 케이타의 득점으로 맞불을 놨다. 이후 케이타의 서브 득점으로 KB손해보험이 리드를 잡았으나 다시 균형이 맞춰졌고, 그렇게 31-31까지 흐른 뒤 현대캐피탈이 최민호의 서브 득점 후 상대 범실로 어렵사리 2세트를 챙겼다.

KB손해보험 케이타가 다리 통증으로 빠진 틈을 타 3세트까지 현대캐피탈이 흐름을 가져왔다. 팽팽한 시소게임으로 19-19 동점, 상대 연속 범실로 리드를 잡은 현대캐피탈이 허수봉, 송준호의 퀵오픈으로 점수를 벌렸다. 이후 송준호의 블로킹으로 세트포인트를 만든 현대캐피탈이 이시우의 서브 득점을 마지막 득점을 장식했다.

그러나 4세트를 KB손해보험이 잡으면서 승부는 원점이 됐다. KB손해보험은 18-17로 근소하게 앞서다 정동근의 오픈 공격, 박진우의 블로킹에 이은 정수용의 서브 득점으로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왔다. 결국 승부는 5세트로 향했고, 마지막 세트에서도 치열한 시소게임이 계속되다 KB손해보험이 황택의의 블로킹에 이은 서브 득점으로 길었던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KOVO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