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6 20:2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샘 오취리, 흑인분장 졸업사진에 "불쾌해"…누리꾼 갑론을박 [종합]

기사입력 2020.08.06 19:44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의정부고 졸업사진이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관짝소년단' 밈을 따라한 사진을 두고 샘 오취리가 불쾌감을 표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의정부고등학교 학생들의 졸업사진이 게재됐다. 해당 학교는 매해 특이한 아이디어가 담긴 졸업사진으로 주목받아왔다. 

싹쓰리(유두래곤, 린다G, 비룡), 봉준호 감독, 디즈니 공주들에 독립운동가 코스프레까지, 다양한 분장이 이목을 끈 가운데 '관짝소년단'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인종차별'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진 것.



'관짝소년단' 밈은 아프리카 가나의 장례 문화에 누리꾼들이 붙인 별명. 밈은 망자의 관을 들고 음악에 맞춰 춤을 추는 모습 으로 누리꾼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온라인상에서 '관짝소년단' 밈이 화제가 되자, 의정부고 학생들이 패러디에 나선 것. 학생들은 얼굴을 까맣게 칠하고 관을 들고 있는 모습으로 졸업사진을 찍었다.

이에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는 SNS를 통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2020년에 이런 것 보면 안타깝고 슬프다. 웃기지 않다. 저희 흑인들 입장에서 매우 불쾌한 행동이다. 제발 하지 말아 달라"는 글을 남긴 것. 

그러면서 "문화를 따라하는 건 알겠는데 굳이 얼굴 색칠까지 해야 하냐. 한국에서 이런 행동들 없었으면 좋겠다"며 "서로의 문화를 존중하는 게 가장 좋다. 기회가 되면 한번 같이 이야기하고 싶다"는 말도 덧붙였다. 



이와 관련해 의정부고등학교 측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어떤 의도도 없는 단순 패러디"라며 "'관짝소년단' 패러디를 한 학생들에게 직접 확인한 결과 흑인 비하, 인종 차별 등의 의도는 전혀 없었다고 하더라"고 해명하기도 했다. 다수의 누리꾼들 역시 인종 차별의 의도는 없어 보인다며 의정부고 학생들을 응원하고 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그러한 의도가 없었다고 하더라도 인종차별을 한 것이 맞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다. 가나 출신 샘 오취리가 직접 목소리를 낸 가운데, 누리꾼들의 설전은 계속되고 있는 상황이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샘 오취리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