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01 00:58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최원호 대행 "김민우 실점 최소화, 타자 상대 요령 좋아져" [대전:프리톡]

기사입력 2020.08.06 16:53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한화 이글스 최원호 감독대행이 꾸준히 제 역할을 하고 있는 김민우에 대해 평가했다.

한화는 지난 5일 대전 NC전에서 8-5 승리를 거뒀다. 이날 선발투수로 등판한 김민우는 5⅔이닝 동안 7사사구를 기록했으나 위기들을 잘 넘기면서 2피안타 3탈삼진 3실점을 기록, 제 몫을 다하고 승리에 발판을 놨다. 최근 김민우는 이닝 소화력이 다소 아쉽지만 7경기 연속 5이닝 이상 4실점 이하로 소화하며 선발의 역할은 충실하게 수행하고 있다.

5일에는 무려 7개의 사사구가 나오는 등 위기를 자초하기도 했지만 3실점을 최소화했다. 아웃카운트 하나만 더 잡고 내려갔어도 퀄리티스타트였다. 6일 만난 최원호 감독대행은 "어제는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었지만 김민우 선수의 제구력이 작년보다는 좋아졌다. 꾸준히 나가면서 주자가 나간 상황에서도 타자를 상대하는 요령이 좋아진 게 아닌가 한다"고 분석했다.

최 대행은 "선발이 일찍 무너지면 복구하기가 힘들다"고 말하면서 "선발투수들이 매일 좋은 컨디션에서 깔끔한 경기를 만들긴 어렵다. 그렇지 않은 경기들에서 최소 실점으로 넘어가는 능력이 있어야 하는데, 그런 능력이 좋았다. 어제 김민우는 4사구가 남발 수준이었음에도 최소 실점으로 막아냈다"고 평했다.

한화는 김민우 뒤로 김종수, 강재민에 이어 정우람이 2이닝을 막으면서 승리를 챙겼다. 최원호 대행은 "정우람은 의사를 물어보고 몸이 무거우면 쉬고, 한 이닝이 가능하다고 하면 던지게 할 수도 있다"면서 "김종수나 강재민 선수도 그렇고 정우람 선수도 비로 몇 경기 안 하다 들어가 몸이 무거워 보이긴 했다"고 얘기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한화 이글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