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30 23:31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컬투쇼' 에릭남X(여자)아이들 밝힌 #개인기 #훈훈 미담 #라이브 [종합]

기사입력 2020.08.06 16:02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가수 에릭남과 그룹 (여자)아이들이 훈훈한 입담을 뽐냈다.

6일 방송된 SBS FM '두시탈출 컬투쇼'(이하 '컬투쇼')에는 신곡으로 컴백한 그룹 (여자)아이들과 에릭남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스페셜 DJ 신봉선은 (여자)아이들을 보며 "무대에서만 봤는데 이렇게 보는 건 처음이다. 무대에서는 너무 카리스마 넘치는데 가까이에서 보니까 너무 소녀같다"며 반가움을 전했다.

(여자)아이들은 신곡 '덤디덤디'를, 에릭남은 'Paradise' 라이브 무대를 펼치며 '댄싱머신' 면모를 뽐냈다.

수진은 "지난번에 음악방송에서 뵀는데 이렇게 보니까 너무 신기하다"고 감탄했고 소연은 "이렇게 춤을 잘 추시는 줄 몰랐는데 콘서트인 줄 알았다"고 덧붙였다.


"에릭남 공연을 처음 봤었는데 꿀렁꿀렁이 장난 아니더라. 놀랐다"라는 청취자의 메시지에 에릭남은 "무대에 올라가면 제가 저도 모르게 그러는 것 같다"며 웨이브를 선보였다.

최근 온라인 콘서트를 성료했던 (여자) 아이들. 소연은 "저희가 콘서트 자체가 처음이었는데, 팬들과 댓글로 소통도 하고 재밌었다"고 밝혔다.

팬송에 대해서 우기는 "저랑 민니 언니랑 작업한 곡이다"라고 전했고, 민니는 "공식적으로 첫 팬송이다. 기회가 돼서 이번 온라인 콘서트에서 먼저 보여드릴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덤디덤디' 휘파람 소리도 직접 녹음했다는 민니는 휘파람 개인기를 선보이기도 했다. 또 팬들이 요청한 '냉모밀'도 한 소절 불러 환호를 이끌어냈다.

한 청취자가 에릭남에게 "백화점 엘리베이터에서 제가 짐이 많으니까 4층까지 들어주셨다"는 사연을 보내자, 에릭남은 "사실 기억이 잘 안 나는데, 저도 혼자 사니까 그런 마음을 안다. 그러니까 도와드리지 않았을까 싶다"고 말했다.

청취자가 에릭남에게 트로트를 제안하자 에릭남은 "제가 트로트를 정말 모른다"며 김태균이 제안한 '니가 왜 거기서 나와'를 한 소절 불렀다. 이어 에릭남은 "죄송해요. 제가 배워볼게요"라며 민망해했다.

(여자)아이들은 'Oh My God' 무대를 선보였다. 타이틀곡 작곡을 담당하는 소연은 타이틀곡을 고르는 기준에 대해 밝혔다. 소연은 "투표 같은 느낌이다. 멤버들이랑 회사랑 같이 한다. 저희가 곡을 만들어서 올리면 최종 결정은 대표님이 하신다"고 말했다.

또 인맥이 넓기로 유명한 우기는 "아이즈원 예나랑 동갑이고 그래서 자주 연락한다"며 친분을 뽐냈다.

마지막으로 에릭남은 "오랜만에 나오게 돼서 좋았다. 제 앨범 많이 사랑해달라. 건강하세요"라고 인사를 전했다.

또 (여자)아이들은 "재밌게 하고 가는 것 같아서 너무 좋았고 감사하다. '덤디덤디' 많이 사랑해달라"고 마무리했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SBS FM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