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11-19 08:0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스포츠일반 종합

'체조 여제' 향한 '실패한 황제'의 위로..."행복해야해" [도쿄&이슈]

기사입력 2021.07.30 08:00 / 기사수정 2021.07.30 08:40


(엑스포츠뉴스 정승우 인턴기자) 한때 '제2의 호나우두'로 평가받던 아드리아누가 미국의 체조 선수 시몬 바일스를 지지했다.

호나우지뉴, 카카, 호비뉴 등과 함께 2000년대 초 브라질 황금 세대의 후반기에 출현한 괴물 공격수, '황제' 호나우두의 유일한 후계자로 평가받던 아드리아누가 지난 27일 도쿄올림픽 여자 체조 단체전에 출전했다가 한 종목만 뛰고 기권한 최고의 올림픽스타 시몬 바일스(24·미국)을 응원했다.

'미국 체조 여제' 바일스는 단체전 첫 종목인 도마에 나섰다가 13.766이라는 낮은 점수를 받자 나머지 3개 종목을 뛰지 않고 기권했다. 도마는 그의 주 종목으로,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땄다. 미국체조협회는 “바일스가 의학적인 이유로 단체전 남은 종목을 기권했다”고 밝혔지만, 특별한 부상은 없었다.

경기 종료 후 그녀는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자신에게 집중해야 한다. 왜냐하면 결국은 우리도 인간이기 때문”이라고 말하며 부담감을 이야기했다. 바일스는 경기 전인 25일 자신의 SNS에 과도한 기대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을 언급했다. “때로는 정말로 어깨에 온 세상의 짐을 진 것처럼 느껴져. 가끔은 힘들어. 올림픽은 장난이 아니거든”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에 과거 가장 유망한 축구 선수였지만,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하고 재능을 만개하는 데 실패한 아드리아누가 그녀를 지지했다. 아드리아누는 아버지의 죽음에 대한 슬픔과 '제2의 호나우두'라는 타이틀에 주어진 부담감을 이겨내지 못했다. 최고의 재능으로 평가받았지만, 술에 빠져 폼을 유지하지 못했다.

과거 아드리아누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2005년부터 2009년까지, 난 크나큰 우울에 빠져있었다. 아버지의 죽음은 내 영혼에 거대한 구멍을 뚫어놓았다. 행복해질 수 있는 방법은 술뿐이었다. 위스키, 와인, 보드카, 맥주를 마시고 또 마셨다. 훈련에 술 취한 채 참가하곤 했다. 가끔은 병원에서 술을 깨우기도 했다. 꿈에서 아버지를 만나는 것이 두려웠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아드리아누는 29일(한국시각) 바일리를 지지하는 글을 남겼다. "시몬 바일스…나는 당신이 어떤 일을 겪고 있는지 정확히 알고 있고, 사람들이 당신을 비난하게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다. 행복하길 바란다. 나도 비슷한 일을 겪었다. 오늘까지 사람들은 나를 의심한다. 신이 이 나쁜 사람들을 용서하길"이라고 썼다.

사진=EPA/연합뉴스/아드리아누 개인 SNS


정승우 기자 reccos23@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