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2-28 23:0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허쉬' 윤아, 황정민 다른 의도 있을 거란 유선 말에 '반발'

기사입력 2021.01.16 23:52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허쉬' 윤아가 황정민에게 다른 의도는 없을 거라고 확신했다.

16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금토드라마 '허쉬' 10회에서는 이지수(윤아 분), 양윤경(유선), 김기하(이승준), 정세준(김원해)이 한준혁(황정민)에게 실망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양윤경은 "준혁이가 아무 이유도 없이 갑자기 그럴 리 없다. 뭔가 있는 게 분명해"라고 밝혔다. 양윤경은 "준혁이가 원래 수연이 일 다 알리려고 했었다"라고 했고, 정세준은 "사장 치부라도 빼내서 밖에 폭로할 생각으로 위에 올라갔다는 말이냐"라고 했다.

양윤경은 그렇다고 했지만, 이지수는 "절대 아니다"라며 "우리 아빠 때문이 아니라 한 선배가 다른 뜻이 있었다면 선배들한테 이런 오해까지 받으면서 굳이"라고 발끈했다. 이지수는 H.U.S.H. 명함을 꺼내며 "기자의 마지막 기회라던 사람이 이걸 버리고 갔다는 게 무슨 의미겠냐"라고 밝혔다.

한편 양윤경은 사회부부장으로 승진했다. 정세준은 애써 괜찮은 척했지만, 집에 돌아가 아내에게 이민을 가는 게 어떻냐고 털어놓았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JT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