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1-01-17 12:1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MBC, 비글부부 아동학대 영상 논란에 "전문가들 조사 토대로 한 내용" [공식입장]

기사입력 2020.11.26 16:36 / 기사수정 2020.11.26 16:54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유튜버 '비글부부'가 MBC의 아동학대 관련 보도에 불만을 표출한 가운데 MBC '뉴스데스크' 측이 입장을 밝혔다.

26일 MBC 측은 엑스포츠뉴스에 "해당 리포트는 대학 연구 기관에서 전문가들이 수행한 조사를 토대로 한 내용임을 알려드린다. 추가로 드릴 말씀은 없다"라고 밝혔다. 

전날(25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에서는 '매운 김치 먹방 울 때까지 몰카? 선 넘는 아동 유튜브'라는 제목으로 키즈 유튜버들의 아동 학대를 고발했다.

이 중 구독자 31만명을 보유한 비글부부가 모자이크를 한 채로 등장했다. "고작 세살짜리 아들을 앞에 두고 엄마와 아빠가 일부러 부부 싸움을 하는 몰카(몰래카메라)를 찍었다. 놀란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는데도, 끌어당겨 카메라 앞에 앉혔다"라는 설명이 이어졌다. 

이에 비글부부는 보도 내용과 무관한 자신들의 영상이 쓰였다며 SNS를 통해 항의 글을 올렸다.

비글부부는 SNS에 "오늘 저녁 MBC에서 아동학대를 주제로 한 뉴스 보도가 나왔다. 자극적인 보도를 위해 아동학대와 전혀 상관없는 저희 영상을 쓴 것이 매우 안타까웠다. 아이 앞에서 부부 싸움 몰카라고 보도됐는데 몰카가 아닌 수천 명이 동시에 접속해서 보는 라이브 방송이었다"라고 적었다.

비글부부는 "아이가 겁을 먹고 도망가도 다시 촬영하기 위해 아이를 끌고 왔다고 했는데 아이가 도망가는 게 아니라 카메라를 만지려는 아이를 만지지 못하게 했던 것이다. 아이는 다시 돌아와서도 영상이 끝날 때까지 방긋 웃으며 저희와 장난쳤다"라고 해명했다.

비글부부는 "소소한 이야기를 나누던 저희들의 에피소드를 아동학대로 끼워 맞추기 위해 악의적으로 편집해 보도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이며 안타깝다"며 "이 영상이 문제가 있었더라면 그 당시 함께 시청하던 구독자님들이나 저희를 사랑해 주시는 많은 분들이 반드시 문제를 제기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또 "저희는 보건복지부에서 아동학대 예방 홍보영상을 촬영할 만큼 건강한 육아문화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정확한 사실 확인 없이 영상을 사용했음에 실망스럽다. 빠른 시간 내에 저희 영상이 삭제되고 정정보도 되기를 정중히 요청 드린다"고 입장을 전했다.

khj3330@xportsnews.com / 사진= MBC 방송화면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