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2-05 05: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영화

'도굴' 조우진 "코믹 연기 도전 쉽지 않아, 코미디언 위대함 실감" (인터뷰)

기사입력 2020.10.29 11:40 / 기사수정 2020.10.29 13:09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배우 조우진이 '도굴'을 통해 유쾌한 캐릭터를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조우진은 2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열린 영화 '도굴'(감독 박정배) 인터뷰에서 영화와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도굴'에서 고분 벽화 도굴 전문가 존스 박사 역을 맡아 전 작품들과는 또 다른 밝은 모습으로 에너지를 주는 조우진은 "사람을 즐겁게, 재밌게 한다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원래도 느껴왔지만 사람들을 재미있게 한다는 것이 정말 어려운 것 같다. 코미디언 분들을 보며 더 실감했다. 사람 혼을 빼놓게, 재밌게 하시지 않나. 이번 작품을 통해 '또 내가 공부를 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사람의 감정을 건드린다는 것, 그것을 표현해야 하는 것이 배우의 의무이자 책임이지 않냐"고 덧붙인 조우진은 존스 캐릭터에 대해 '아재미(아저씨의 매력)'를 떠올렸고 언급했다.

이어 "없어진 직업군의 사람이지 않나. 보시면 알겠지만, 그렇게 경제적으로 부유해보이지도 않고 빈틈도 있어보인다. 조금은 비현실적인, 여전히 옛날의 시간들을 살고 있는 그런 이미지를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도굴'은 타고난 천재 도굴꾼 강동구(이제훈 분)가 전국의 전문가들과 함께 땅 속에 숨어있는 유물을 파헤치며 짜릿한 판을 벌이는 범죄오락영화. 11월 4일 개봉한다.

slowlife@xportsnews.com / 사진 = CJ엔터테인먼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