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1-27 00:3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괴롭힘 당해, 슬기가 도와줘" 후쿠하라 모네, 아이린 인성 폭로 후 글 삭제 [엑's 이슈]

기사입력 2020.10.24 00:20 / 기사수정 2020.10.24 00:55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전 SM 연습생 후쿠하라 모네가 레드벨벳 아이린이 자신을 괴롭혔다는 글에 입장을 번복했다. 해당 글은 논란이 커지자 삭제됐다.  

23일 후쿠하라 모네는 자신의 SNS에 "연습생이었을 때 주현(아이린) 언니에게 괴롭힘을 당했다. 그때 슬기 언니가 도와줬던 기억이 있다"는 글을 적었다. 

해당 글은 아이린의 갑질 논란 사태와 엮여 네티즌들의 관심을 받았다. 특히 아이린이 과거에도 연습생들을 괴롭힌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불을 붙였고, 에디터의 최초 폭로 이후 인성을 언급한 일부 스태프의 글과 함께 일파만파로 퍼졌다. 

이후 후쿠하라 모네는 "정정이 필요하다. 괴롭힘이라는 말은 넓은 의미의 용어"라며 "오해가 있어서 글을 쓰는데 괴롭히는 것이 계속 괴롭힌다는 것이 아니라 그때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으면 뭐라고 하는 경험을 말한다"고 정정했다.

이에 일부 팬들과 네티즌들은 후쿠하라 모네의 빠른 입장 번복을 지적했고, 논란이 커지자 모든 SNS글을 삭제했다. 

1999년 생인 후쿠하라 모네는 레드벨벳과 SM루키즈와 함께 SM엔터테인먼트 연습생 생활을 함께 했고, 이후 JYP엔터테인먼트에서 2년간 연습생을 했다. 현재는 일본으로 돌아가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아이린은 최근 15년 경력의 에디터 출신 스타일리스트에게 20분이 넘는 모욕성 발언을 한 것이 뒤늦게 알려지며 도마 위에 올랐다. 데뷔 6년 만에 이미지에 치명타를 입으며 연예계 생활 최대 위기를 맞았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엑스포츠뉴스DB, 후쿠하라 모네 SNS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