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10-20 00:2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국내연예

'성폭력 피해 고백' 장재인 "제 소식이 불편하셨다면 미안해요" [전문]

기사입력 2020.09.23 07:2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가수 장재인이 성폭력 피해 고백 후 추가 심경글을 남겼다. 

장재인은 지난 22일 자신의 소셜미디어를 통해 "혹여나 복잡해 보일까 글을 많이 남기지 않으려 노력했는데 오늘만은 참 많이 쓴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 당시는 이런 일을 밝히는 게 큰 흠이 되던 때였는데 지금은 어떤가요? 세상이 조금 나아졌나요? 아니면 그대로인가요?"라고 질문을 던졌다. 

또 장재인은 "어릴 적 어른들이 쉬쉬했던 것처럼, 부끄러운 일이니 조용히 넘어가랴 했던 것처럼 나는 오늘 일을 후회할까요?"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나는 이제 아닐 거라 생각해요"라고 답한 장재인은 "너무나 노곤한 하루지만 뿌리가 생긴 기분이다. 한 순간도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기에 뿌리 없이 둥둥 떠있는 느낌을 줘서 참 아팠는데 이 이야기를 꺼내며 친구들과 남모르게 생겼던 벽이 허물어진 것 같아 평생 감히 기대치도 않던 뿌리가 생긴 기분이다"고 말했다. 

동시에 "저의 소식이 불편하셨다면 미안하다"고 사과한 장재인은 "그러나 이 같은 사건에 더 이상 수치심을 불어넣진 말자"라고 당부하기도 했다.

끝으로 장재인은 "향기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세상에 감사하다"고 인사를 남겼다. 

한편 장재인은 이날 18살에 겪은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해 많은 누리꾼들과 동료 연예인들로부터 응원과 격려를 받고 있다. 

다음은 장재인 인스타그램 스토리글 전문.

혹여나 복잡해보일까봐 글을 많이 남기지 않으려 노력하는데 오늘만은 참 또도독 많이 쓰네요.
그 당시는 이런 일을 밝히는 게 큰 흠이 되던 때였는데, 지금은 어떤가요? 세상이 조금 나아졌나요? 아니면 그대로인가요?
어릴 적 어른들이 쉬쉬했던 것처럼 부끄러운 일이니 조용히 넘어가라 했던 것처럼 나는 오늘 일을 후회할까요? 
나는 이제는 아닐 거라 생각해요.

다 읽었어요! 너무나 노곤한 하루지만 뭐라해야할까. 뿌리가 생긴 기분이에요.
한 순간도 주변에 솔직할 수 없었기에 그게 참 뿌리 없이 둥둥 떠있는 그런 느낌을 줘서 참 아팠는데. 
이 이야길 꺼내며 친구들과 남모르게 생겼던 벽이 허물어진 것 같아, 평생 감히 기대치도 않던 뿌리가 생긴 기분입니다. 
혹시나 저의 소식이 불편하셨다면 미안해요. 그러나 이 같은 사건에 더 이상 수치심을 불어넣진 말아요. 우리.
향기나는 사람들이 더 많은 세상에 감사합니다. 행복한 밤 되세요.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장재인 인스타그램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