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9-29 09:35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4번 타자' 이정후 "더 재미있어요" [고척:생생톡]

기사입력 2020.08.08 21:39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최근 4번 타순으로 계속 출전하고 있는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는 압박 대신 재미를 느끼고 있다고 얘기했다.

이정후는 8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치른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 트윈스와 팀 간 시즌 11차전에서 3번 타자 우익수로 나와 3회 말 2사 만루 때 2타점 결승 적시타를 쳐 5-1 승리를 이끌었다.

올 시즌 이정후는 4번 타순에서 11경기 선발 출장했지만 이중 9경기는 최근 2주 내 출장 기록이다. 키움은 현재 타격 사이클이 적잖게 떨어져 있는 팀 내 상징적 4번 타자 박병호 타순으로 하향 조정했고, 그동안 이정후가 중책을 맡아 왔다. 손혁 감독은 "정타가 가장 많이 나오는 타자"라고 판단했다.

이정후는 "4번 타순 부담은 없다. 타순을 가리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다만 득점권 상황이 자주 오는 것 같아 더 재미있고 그래서 더욱 집중하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4번 타순에서 기록 또한 타율 0.444(45타수 20안타)으로 빼어났다.

8일 경기는 공격만 아니라 수비 역시 중심 선수다웠다. 이정후는 5-0으로 앞서는 8회 초 2사 1, 2루에서 김현수 우전 안타 때 정확하고 빨랫줄 같은 송구로써 홈 쇄도하는 주자 홍창기를 여유 있게 잡았다. 

이정후는 "1회 초 (박)준태 형이 홈 보살 플레이를 하지 않았나. 그러면서 우리가 리드를 잡고 갈 수 있었다"며 "내게도 공이 오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마침 오더라. 미리 생각해놨더니 좋은 결과가 나왔다. 한 점도 주기 싫었고 좋은 승부가 됐다고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시타, 보살 가운데) 보살이 좋았다"며 "보살할 때 기분이 더 좋다. 한 점 내는 쾌감보다 지키는 쾌감이 더 크다"며 "오늘 노 바운드 대신 원 바운드 송구를 했고 노 바운드 때는 포물선이 커지니 주자가 한 베이스 더 갈 것으로 생각해 덜 가게 하려 정확히 원 바운드 송구를 했다"고 덧붙였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