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8-10 13:43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드라마

'트레인' 경수진, 쏟아지는 장대비 속 충격…"빗속 투혼 불사" [포인트:신]

기사입력 2020.07.12 15:29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트레인’ 경수진이 쏟아지는 장대비 속 의문의 열차를 마주한 후 충격적 정지 상태에 빠졌다.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은 살인사건이 있던 밤, 순간의 선택으로 갈라진 두 세계에서 소중한 사람을 지키기 위해 연쇄살인에 개입하는 형사의 ‘평행세계 미스터리’ 드라마다.

경수진은 ‘트레인’에서 두 개의 평행세계 속 동일한 외모지만 그 외 특징은 세계관에 따라 전혀 다른 1인 2역에 도전한다. A세계에서는 모난데 없이 솔직하고 당당한 검사 한서경으로 분해, 12년 전 살인사건으로 인해 아버지를 잃은 아픔을 극중 서도원(윤시윤 분)의 보살핌으로 이겨낸 인물을 그려낸다. B세계에서는 12년 전 살인사건에서 아버지를 잃은 아픔을 증오로 변질시켜 복수를 꿈꾸는, 소시오패스라고 불리는 독종 형사 한서경으로 등장한다. 두 세계의 한서경은 모두 아버지 사건의 진실을 알게 된 후, 또 다른 진실을 쫓기 시작하면서 미스터리함을 배가시킨다.

이와 관련 경수진이 충격을 받은 표정으로 열차에 손을 댄 채 굳어 있는 모습이 포착돼 궁금증을 돋운다. 극중 한서경이 이미 오래전 폐기차역이 되어버린 무경역에 나타난 의문스러운 열차에 놀라는 장면. 한서경은 내리는 비를 그대로 맞으면서 비현실적인 광경이라도 본 듯, 얼어붙은 채로 서있다. 이어 열차에 서서히 손을 가져가 대보지만, 손끝에서 생생하게 느껴지는 열차의 온기를 느끼며 더욱 경악하는 것. 과연 폐기차역인 무경역에 운행 중인 기차가 등장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한서경은 미스터리한 열차로 인해 어떤 사건에 휘말리게 될지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경수진이 굵은 빗줄기 속에서 열연을 펼친 이 장면은 한국철도 경북본부 지원 아래 경상북도 영주시에 위치한 영주역에서 촬영이 진행됐다. 폐기차역에서 열차를 마주하는, 의미심장한 촬영이었던 만큼 경수진은 리허설에서부터 감정선을 끌어올리며 깊게 몰입했다. 이어 촬영이 시작되자 경수진은 한서경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든 채 머리부터 발끝까지 흠뻑 젖은 상태에서 투혼을 발휘, 완성도 높은 장면을 탄생시켰다는 후문이다.

‘트레인’ 제작진은 “경수진은 극중 한서경이 받은 충격을 실감 나게 표현하기 위해 빗속 투혼까지 불사하며 열정을 발산했다”며 “한서경이 12년 전 아버지 사건과 관련해서 어떤 비밀을 밝혀내게 될지 오늘 방송에서 확인해 달라”고 전했다.

한편 새로운 OCN 오리지널 ‘트레인’ 2화는 12일 오후 10시 30분에 방송된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OCN ‘트레인’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