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16:02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FIFA,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97년생 참가 허용

기사입력 2020.04.04 09:58 / 기사수정 2020.04.04 10:16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2021년으로 연기되는 2020 도쿄올림픽 남자축구 종목에서 1997년생 선수가 뛸 수 있게 됐다.

국제축구연맹(FIFA)은 4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실무자 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FIFA는 그중 도쿄올림픽 출전 자격을 갖고 "1997년 1월 1일 이후 출생 선수 및 24세 이상 추가 선수 3명"이라는 원래 기준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애초 올림픽에서 23세 이하 선수만 구성할 수 있다. 1992년 바르셀로나 올림픽 이래 근 30년 가까이 방침을 지켜 왔으나, 코로나19 관련 특수성을 감안했다.

한편,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올림픽 남자축구 대표팀 23명 중 11명이 1997년생이다. 대표팀은 도쿄올림픽 아시아 최종 예선 겸 U-23 챔피언십에서 우승했었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