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5-28 16: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대표팀축구

파이팅 외치는 이동경[포토]

기사입력 2020.01.28 11:11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박지영 기자]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U-23 대표팀이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표팀 이동경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U-23 대표팀은 지난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4번째 도전 끝에 AFC U-23 챔피언십 우승을 차지했다. 또한, 2020년 도쿄올림픽 축구 예선도 전체 1위로 통과했다. 토너먼트 방식으로 진행된 올림픽 예선에서 우승한 것은 1996년 애틀란타 대회 이후 24년 만이다.

jypark@xportsnews.com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