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7-11 07:10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방송/TV

'뭉쳐야 찬다' 장성규, 생애 첫 축구 도전→신태용 반한 경기력 [포인트:컷]

기사입력 2019.12.14 15:12


[엑스포츠뉴스 황수연 기자] '뭉쳐야 찬다'가 전설 친구들의 대활약을 예고했다.

친구 특집 2탄이 이어지는 JTBC ‘뭉쳐야 찬다’ 15일 방송에서는 신태용을 비롯한 절친들이 놀라운 경기력으로 ‘어쩌다FC’를 위협한다.

안정환호와 이들의 절친들이 모인 1일 한정 신태용호는 각 감독의 자존심을 건 축구 대결을 벌인다. 자신만만했던 ‘어쩌다FC’의 예상과 달리 신태용호가 뜻밖의 팀워크와 기량을 자랑하면서 치열한 접전이 펼쳐진다.

특히 이를 본 감독 안정환이 직접 “탐나는 인재가 있다”고 밝혔다고 해 더욱 관심이 쏠린다. 봉중근은 안정적인 세이브로 빛동현에게 위기감을 안기는가 하면 조준호는 모태범과 몸싸움도 마다 않는 열정을, 세리에D 출신 알베르토와 E-스포츠 황제 임요환 역시 안정적인 플레이로 안정환의 엄지 척을 불렀다고.

‘어쩌다FC’의 황금 인맥으로 각계각층 전설들이 한 자리에 모인 만큼 숨은 축구 실력자들이 속출한 가운데 과연 이들 중 누가 안 감독의 러브콜까지 받았을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그런가하면 “스포츠와 엮이면 망한다”던 장성규 또한 ‘뭉쳐야 찬다’에서만큼은 깜짝 반전을 보인다. 자신에게 공을 주지 말라며 소리쳤던 그가 파란만장한 경기 속 ‘어쩌다FC’를 이길 결정적 기회까지 움켜쥐며 신태용에게 함박 웃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안정환과 ‘어쩌다FC’를 긴장하게 만든 절친들의 축구 실력은 15일 오후 9시 JTBC ‘뭉쳐야 찬다’ 26회에서 만나볼 수 있다. 

hsy1452@xportsnews.com / 사진 = JTBC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