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20-01-25 00:3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해외축구

"지기 싫었다" 무리뉴가 밝힌 손흥민 교체 투입 이유

기사입력 2019.12.12 15:08 / 기사수정 2019.12.12 15:51


[엑스포츠뉴스 임부근 인턴기자] 조제 무리뉴 토트넘 홋스퍼 감독이 손흥민의 교체 투입한 이유를 밝혔다.

토트넘은 12일(한국시각) 독일 뮌헨에 위치한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조별리그 B그룹 6차전에서 바이에른 뮌헨에게 1-3로 졌다. 앞선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확정 지었던 터라 다소 힘을 빼고 경기에 임했다.

토트넘은 모우라, 세세뇽, 에릭센, 로 셀소가, 포이스 등 힘을 빼고 경기에 임했다. 케인과 알리는 원정 자체에 동참하지 않았다.

뮌헨이 초반부터 몰아쳤다. 전반 14분 코망이 나브리의 크로스를 마무리했다. 토트넘은 이른 시간 동점을 만들었다. 로 셀소의 패스가 보아텡을 맞고 굴절되자 세세뇽이 문전으로 쇄도하며 골 망을 흔들었다. 그러나 전반 종료를 얼마 남겨두지 않고 뮐러에게 역전골을 내줬다. 후반 19분엔 쿠티뉴가 페널티 박스 근처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세 번째 골을 기록했다.

1-3로 끌려가자 조제 무리뉴 감독은 공격에 변화를 줬다. 실점 직후 모우라를 빼고 손흥민을 투입했다. 손흥민은 몇 차례 가벼운 몸놀림을 보이기도 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1대1 찬스를 놓치는 등 아쉬운 모습도 있었다.

이미 바이에른 뮌헨이 1위를 확정 지은 상태고, 토트넘 역시 지난 경기에서 16강 진출을 이뤄낸 터라 굳이 힘든 일정을 소화해 온 손흥민을 투입할 이유가 없어 보였다. 무리뉴 감독은 경기 뒤 이 질문에 대한 답을 내놓았다.

무리뉴 감독은 "결과 대신 많은 것을 얻었다. 내가 부임하고 처음 뛰는 선수들이 있었다. 선수들에 대한 정보를 얻는 것은 중요한 일이다. 이날 경기에서 얻은 정보를 만족한다"라고 경기 소감을 전했다.

손흥민을 교체 투입한 이유에 대해서는 "비기거나 이기고 싶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이 마지막 골을 넣고 2-3으로 졌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라며 아쉬움을 내비치기도 했다.

sports@xportsnews.com/ 사진=연합뉴스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



z