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2-08 19:09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프로야구

'귀국' 박병호 "그냥 내가 못한 것…울진 않았어요!"

기사입력 2019.11.18 19:30


[엑스포츠뉴스 인천공항, 조은혜 기자] 프리미어12를 마치고 귀국한 키움 히어로즈 박병호가 대회를 마친 소감을 밝혔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대표팀은 일본 도쿄에서 열린 WBSC 프리미어12에서 준우승을 차지, 2020 도쿄올림픽 본선 진출 티켓을 따고 18일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대회 내내 4번타자를 맡았던 박병호는 28타수 5안타 2타점 3득점 타율 1할7푼9리로 부진했다. 

준우승 뒤 시상대에서 '눈물을 흘렸다'는 보도에 대해 여러 차례 "안 울었어요"라고 부인한 박병호는 "그냥 내가 못했기 때문에 할 말이 없다. 상대 투수 공략이나 컨디션 조절을 못했기 때문에 어떡하겠나. 잘해보려고 했지만 안됐고, '죄송합니다', '잘못했습니다' 할 순 없으니 이해해주셨으면 한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비록 일본에 막혀 준우승을 차지했지만 한국은 내년 올림픽 본선 진출을 확정으로 설욕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 박병호는 올림픽에 대해서는 "아직은 신경 쓸 게 아닌 것 같다. 누군가 잘하면 (대표팀이) 바뀔 수도 있다"며 "만회할 수 있는 기회가 올 지 모르겠지만, 일단 열심히 내 야구를 잘할 수 있게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같은 날 키움은 손혁 신임 감독의 취임식을 가졌다. 손혁 감독은 박병호를 향해 "만회할 기회가 있다. 일단 쉬라고 얘기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그는 "손혁 감독님과는 대회 전에 얼굴 보고 인사 드린 적이 있다. 아직 얘기 들은 것은 없는데, 일단 잘 쉬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인천공항, 박지영 기자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