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최종편집일 2019-10-18 12:24
엑스포츠뉴스 통합검색

전체 메뉴

K-리그

'음주운전' 박태홍, 15G 출전정지+400만원...'폭행' 수신야르, 벌금 징계

기사입력 2019.09.19 14:20 / 기사수정 2019.09.19 14:22


[엑스포츠뉴스 허인회 인턴기자] 음주운전이 적발된 박태홍(경남FC)에게 중징계가 결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18일 "2019년도 제19차 상벌위원회를 개최해 지난 8일 음주운전이 적발된 경남 박태홍에게 15경기 출장정지와 제재금 400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15경기 출장정지 징계에는 10일 내려진 활동정지 조치로 인해 출장이 정지된 1경기가 포함됐다. 나머지 14경기는 박태홍이 K리그 등록 선수로서 경기에 출장할 자격을 갖춘 기간 중에만 적용된다.

연맹은 "징계 수위에는 박태홍이 음주 후 수면을 취하고 차량을 운전했던 점과 구단에 음주운전 적발 사실을 곧바로 보고한 점 등이 고려된 것이다"고 설명했다.

또한 연맹 상벌위원회는 "폭행 사건에 연루된 부산 소속 수신야르에 대하여 제재금 200만원의 징계를 결정했다"고 전했다. 수신야르는 지난달 19일 오전 부산 해운대 인근에서 일반인 남성 2명을 폭행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된 바 있다.

징계 수위에는 수신야르가 함께 있던 가족이 위협을 받는 상황으로 오인하여 폭행을 범한 점, 부산 구단이 사건을 연맹에 보고하고 연맹 상벌위원회에 앞서 자체 징계처분을 내린 점 등이 감안됐다.

justinwhoi@xportsnews.com / 사진=경남 제공
  • ⓒ 엑스포츠뉴스 (http://xportsnews.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xportsnews.com
많이 본 뉴스